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젠큐릭스, 中서 '유방암 예후예측검사' 하반기 개시

입력 2020-06-01 10:46 수정 2020-06-01 10:46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중국 여성암 진단기업 '유순'과 전략적 제휴..북경에서 중국전역으로 확장

젠큐릭스가 중국 진단기업과 손잡고 하반기 현지에서 '유방암 예후예측 서비스'를 시작한다.

젠큐릭스는 1일 중국 여성암 전문진단기업 북경유순의학검사실험실유한회사와 유방암 예후예측 검사인 진스웰 BCT의 중국 내 서비스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중국 북경에 본사를 둔 유순은 중국 유전자 분석기업인 BGI(Beijing Genomics Institute)의 투자를 받아 설립된 여성암 전문 진단 기업이다. 유방암 예후진단 서비스를 중국 현지에서 제공할 수 있는 진단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중국 전역을 담당하는 유방암 전문 영업조직을 갖추고 있다.

젠큐릭스는 국내 시장에서 진스웰 BCT 론칭 이후 중국 시장 진출을 위해 지난해 중국 절강대학부속병원 임상센터와 중국 내 공동 임상연구, 인허가 및 학술 네트워크 상호 지원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으며 북경대학교병원(북경), 중국의학과학원 종양병원(북경), 푸단대학교병원(상해) 등과도 임상연구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유순과의 전략 제휴를 통해 하반기부터 실질적인 중국 내 서비스 판매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젠큐릭스의 진스웰 BCT는 조기 유방암 환자를 대상으로 환자의 10년 내 재발 또는 타장기 전이 위험성을 판단해 항암화학요법을 받지 않아도 높은 생존율을 기대할 수 있는 환자군을 선별해주는 검사이다. 젠큐릭스는 진스웰 BCT가 아시아 유방암 환자에게 더욱 적합하다는 점을 내세워 빠르게 중국 시장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박현욱 젠큐릭스 부사장은 "지난해말 유순의 최고경영진이 당사를 방문해 협력 방안을 제안한 이후 꾸준히 실무적 협력방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해 왔다”며 “양사간 중국 유방암 예후진단 검사 시장의 성장 잠재력에 대한 뚜렷한 공감대가 됐으며 하반기 북경을 시작으로 내년까지 중국 전역의 주요 병원에서 진스웰 BCT 검사가 가능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