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레고켐, CEVI연구단서 "코로나19 치료제 물질 도입"

입력 2020-06-09 09:38 수정 2020-06-09 09:38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CEVI-319, CEVI-500 등 약 10종에 이르는 모든 저분자화합물 후보물질 도입 계약으로, 향후 변이가 있는 바이러스서도 효능 기대...레고켐바이오 "추가 비임상 진행후 신속히 임상진행 계획"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가 코로나19(COVID-19) 감염증 치료제 개발을 위한 준비에 본격 돌입한다.

레고켐바이오는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가 운영하는 한국화학연구원 신종 바이러스에 대응하는 CEVI융합연구단(정부출연 8개 연구기관 참여) 사업을 통해 한국화학연구원, 한국파스퇴르연구소, 한국한의학연구원, 안전성평가연구소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 CEVI-319, CEVI-500 등 약 10종에 이르는 모든 저분자화합물 후보물질을 도입하는 계약을 체결하였다고 9일 밝혔다.

레고켐바이오는 계약금을 지급하며, 추가 비임상 실험을 진행한후 신속히 임상시험에 진입한다는 계획이다. 단 구체적인 금액은 공개되지 않았다.

도입대상 물질들은 COVID-19 펜데믹 발생 이전부터 CEVI융합연구단에서 변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해 개발하던 물질이며, 레고켐바이오는 치료제 부문 참여기업으로서 그동안 함께 연구를 진행해 왔다.

해당 물질은 COVID-19를 유발하는 사스코로나바이러스-2를 비롯해 메르스코로나바이러스, 사스코로나바이러스 등에 대해 적용 가능한 범용성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미 동물시험을 통해 우수한 약효 및 독성데이터가 확보되어 있는 상태라는 설명이다.

레고켐바이오는 인비트로(in vitro) 실험에서 대상화합물 후보물질들이 최근 COVID-19 치료제로 허가된 ‘렘데시비르’ 대비 약효가 수십배에 이르는 결과를 확인했으며, 다양한 바이러스에 대해 효과가 있어 향후 추가적인 변이에도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회사는 효능과 약동학적(PK) 특징, 안전성 등을 고려해 후보물질을 선정할 예정이다.

김용주 레고켐바이오 대표는 “2009년 발생한 신종플루(H1N1)가 그랬듯이 COVID-19는 전세계적으로 계절마다 혹은 계절과는 무관하게 토착화되는 전염병이 될 가능성이 매우 높으며, 바이러스는 속성상 변이 또한 많이 일어난다"며 "이번 기술이전을 통해 도입한 후보물질은 동물실험 결과로 판단했을 때 변이가 발생한 다양한 바이러스에도 효과가 있는 치료제로 개발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김용주 대표는 국내 최초 미국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은 신약으로 항생제 '팩티브'의 초기 후보물질 개발부터 허가 및 항바이러스제의 글로벌 기술이전을 경험하했다. 또한 현재 슈퍼박테리아를 비롯하여 감염성 질환치료제 분야의 국내 권위자로 손꼽히고 있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