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셀리드, "코로나19백신 원숭이서 '중화항체' 확인"

입력 2020-06-29 08:44 수정 2020-06-29 08:44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8월 전남생물의약연구센서터 완제의약품 생산개시.."9월 임상 1/2상 시험계획서 제출"

셀리드는 자체 개발중인 코로나19(COVID-19) 예방백신 'AdCLD-Cov19'을 투여한 원숭이 효력시험에서 1회 투여로 강한 항체반응이 나타나고, 생성된 항체는 높은 수준의 중화능력을 가지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29일 밝혔다.

셀리드는 지난 4월 'AdCLD-Cov19' 예방백신 개발을 개시한 이후, 항원설계 및 아데노바이러스 재조합 플라스미드 제작 단계를 거쳐, 연구용 'AdCLD-Cov19' 예방백신 후보물질을 제조했다. 이후 마우스와 원숭이에 투여한 면역원성시험을 수행한 결과 괄목할 만한 수준의 항원 특이적 항체반응을 관찰했고 생성된 항체의 높은 바이러스 중화능력도 확인했다.

셀리드가 개발하는 아데노바이러스 벡터 기반 백신은 단회 투여로도 높은 수준의 항체반응을 유도할 수 있고 바이러스 특이적 T세포 기억 면역반응도 유도가 가능하다. 특히 경제성과 효능 그리고 접종용이성 측면에서 가치가 높다는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강창율 셀리드 대표이사는 "COVID-19 예방백신 AdCLD-Cov19은 아데노바이러스 벡터 기반 백신으로 높은 예방 효력과 안전성을 확보했으며 향후 COVID-19 유행을 억제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이어 "코로나 예방백신 개발을 계기로 아데노바이러스 벡터 기반 예방백신 파이프라인을 추가로 개발하는 것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셀리드는 오는 7월 중 전남생물의약연구센터에서 GMP 완제의약품을 생산 개시할 예정이고, 9월 중 임상 1/2상 시험계획승인 신청을 목표로 관련 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하고 있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