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삼성바이오-에스티큐브 '당화 PD-1 항체' CDO 계약

입력 2020-07-12 11:10 수정 2020-07-12 11:10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3월 면역항암제 CDO 이어 추가 계약 성사..2년만에 55건 CDO 수주 달성-재계약율 53% 돌파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에스티큐브와 면역관문억제제 PD-1항체(물질명 : STM418)에 대한 위탁개발(CDO: Contract Development Organization)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위탁개발하는 STM418 항체는 면역관문억제 단백질인 PD-1에서 당화의 기능을 밝혀내 찾아낸 새로운 PD-1 항체다.

에스티큐브에 따르면 당화된 PD-1은 안정성이 강화돼 세포 표면에 장기간 머무르며 특히 PD-1의 당화 부위 중 N58 부위가 특히 PD-L1과 더욱 강력하게 결합한다. 이를 통해 다른 PD-1 항체보다 높은 항암 효과를 나타낼 가능성을 동물실험을 통해 확인했다.

이번 계약으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STM418 항체의 세포주 개발부터 공정개발, 임상시료 생산 및 임상시험계획(IND) 제출에 이르는 개발 서비스와 함께 비임상 및 글로벌 임상용 물질을 생산하는 서비스까지 일괄 제공할 계획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에스티큐브 간 CDO 계약은 이번이 두 번째다. 올해 3월 두 회사는 또 다른 면역관문억제제 신약 후보 물질 STT-003 항체에 대한 CDO 계약을 체결하고 개발을 진행 중이다.

정현진 에스티큐브 대표는 "삼성바이오로직스와 면역항암제 PD-1항체에 대한 개발, 생산 계약을 바탕으로 임상시험 승인부터 품목 허가까지 빠르게 진행할 계획”이라며 “우선 한국과 중국을 포함한 글로벌 임상시험을 시작으로 기존 PD-1 항체보다 더 증가된 항암 효과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바이오로직스의 CDO 누적 수주 계약 건수는 이번 에스티큐브 추가 계약 건까지 총 55건이다. 2018년 사업에 진출한 이래 2년 만에 세운 기록이다. 전체 55건의 계약 중 29건이 재계약으로 재계약율이 53%에 이른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많은 고객사가 당사와 첫 프로젝트를 진행한 후 추가 개발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의뢰하고 있다”며 “재계약 고객사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는 것은 당사의 서비스 속도와 품질, 개발 역량에 만족도가 높다는 것을 잘 보여준다”고 말했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