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파멥신,中SLBio와 "올린베시맵+3rd EGFR 저해제 병용"

입력 2020-08-04 08:58 수정 2020-08-04 09:25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파멥신의 VEGFR2 항체 '올린베시멥'과 SLBio 3세대 EGFR TKI 'C-005' 병용투여 연구 추진..."임상1상 단계 C-005 전임상서 높은 BBB 투과능 및 안전성 확인"

파멥신은 지난 4월 23일 중국 장쑤솽량그룹의 자회사 SLBio와 항암 후보물질 병용투여 연구에 대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파멥신은 자사의 혈관성장인자수용체-2 길항체(anti-VEGFR2) ‘올린베시맵(Olinvacimab)’과 SLBio의 3세대 상피성장인자 수용체(epidermal growth factor receptor, EGFR) 억제제 ‘C-005’를 병용 투여해 비소세포폐암(non-small cell lung cancer, NSCLC)에서 치료 효능과 안전성을 평가하는 전임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SLBio가 임상 개발 중인 C-005는 새로운 3세대 EGFR 억제제로, 전임상 실험에서 높은 혈액뇌장벽(blood brain barrier, BBB) 투과성과 안전성을 보였다는 설명이다. 중국에서 EGFR 변이 양성인 비소세포폐암 환자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1상에서도 항암 효능과 안전성을 확인했다.

지아취엔 우(Jiaquan Wu) SLBio 대표는“비소세포폐암 환자 40% 이상은 뇌, 연수막 등 중추신경계 전이를 겪는 등 예후가 좋지 않다"며 "특히 동일기전 약제의 공통 부작용 중 하나인 고혈압에서 우월한 안전성을 나타내는 올린베시맵을 C-005와 함께 투여해 우수한 시너지 효과와 안전성이 입증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파멥신의 올린베시맵은 종양의 신생혈관 형성을 유도하는 VEGFR2을 타깃해 억제하는 anti-VEGFR2다. 현재 미국과 호주에서 아바스틴 불응성 재발성뇌종양 환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임상 2상을 진행 중이다. 또한 글로벌 제약사 미국 머크(MSD)의 키트루다(성분명: 펨브롤리주맙)와의 병용투여 임상 1b상도 호주에서 재발성뇌종양(rGBM)과 전이성 삼중음성유방암(mTNBC)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 중이다.

유진산 파멥신 대표는 “이전에 진행됐던 다른 글로벌 제약사들의 VEGFR2 물질과 C-005의 병용투여 임상 시험은 심각한 심혈관계 부작용이 관찰돼 결과가 좋지 못했다”며 “올린베시맵은 단독 임상에서 타 VEGFR2 물질 보다 높은 안전성과 효능을 보여준 바 있어 C-005 병용투여 연구를 통해 더 안전하고 우수한 비소세포폐암 치료제로 개발될 가능성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유 대표는 “지난 5월 타쎄바-사이람자 병용요법(19.4개월)은 타쎄바 단독요법(12.4개월) 대비 무진행생존기간(PFS)을 유의하게 연장시킨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비소세포폐암 1차 치료제로 미국 FDA의 승인을 받은 바 있다. 이번 올린베시맵과 C-005의 병용투여 연구는 향후 해당 시장에 도전해 볼 수 있을지를 가늠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폐암은 암세포의 크기와 형태 등 병리조직학적 기준에 따라 비소세포폐암과 소세포폐암으로 나뉜다. 이 가운데 비소세포폐암은 전체 폐암의 80~85%를 차지할 정도로 흔하며 전체생존기간(OS)은 치료 시작 시점에서 약 10개월에 불과하다. 특히 폐암은 미국과 중국에서 암 사망의 주요 원인으로 꼽히고 있으며 , 국내 역시 2017년 기준으로 폐암 발생자수가 2만6985명에 달한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