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티앤알바이오팹, 260억 규모 3자배정 유상증자 결정

입력 2020-09-29 13:50 수정 2020-09-29 13:50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바이오 부문 성장 가속화 위한 시설 및 설비, 연구개발, 임상 등 투입

▲티앤알바이오팹 홈페이지 자료

3D 바이오프린팅 전문기업 티앤알바이오팹이 설비, 연구개발, 임상 등을 위한 자금 확보를 목적으로 260억원 규모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고 29일 공시했다.

이번 유증은 제3자배정 방식으로 한국투자파트너스, 쿼드자산운용, 데일리파트너스, 히스토리투자자문 등이 주요 투자자로 참여한다. 발행 예정 주식은 전환우선주 199만여 주며, 기준 주가 대비 5% 할인율을 적용했다.

윤원수 티앤알바이오팹 대표는 “이번 유증을 통해 유입되는 자금은 회사가 현재 추진중인 전략적 사업을 가속화하기 위한 각종 바이오부문 성장 가속화를 위한 시설 및 설비, 연구개발, 임상 등에 투입된다”고 밝혔다.

티앤알바이오팹은 유증으로 확보된 자금을 바탕으로 △ECM(extracellular matrix, 세포외기질) 제조시설과 기계설비 구축 및 관련 연구개발 △역분화줄기세포 상용화를 위한 무균배양시스템 구축 △2022년 임상 진입을 위한 심근세포치료제 개발 △Scaffold(스캐폴드, 세포 구조체) 등 기존 사업설비 증설 등에 전략적 투자를 진행하고 회사의 핵심 사업을 다각적으로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발행될 전환우선주는 보호예수 기간 1년이 지난 뒤에는 보통주로 전환돼 상장될 예정이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