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릴리, '축삭 신경퇴행' SARM1 신약 "Disarm 인수"

입력 2020-10-16 16:40 수정 2020-10-16 19:35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계약금 1억3500만달러 등 총 13억6000만달러 인수 딜...SARM1 여러 신경질환 적용 가능성 메커니즘 및 비임상 데이터는?

일라이 릴리(Eli Lilly)가 신경세포의 축삭 퇴행(axonal degeneration)을 억제하는 새로운 컨셉의 비임상 단계 ‘SARM1 저해 저분자화합물’에 1억3500만달러(계약금)를 베팅한다. 이로써 릴리는 통증(pain)과 신경퇴행 치료제 연구개발까지 영역을 넓힌다. 아직까지 축삭 퇴행을 해결할 수 있는 치료제는 없다.

릴리는 15일(현지시간) 디스암 테라퓨틱스(Disarm Therapeutics)을 인수키로 최종 합의했다고 밝혔다. 릴리는 디스암에 계약금 1억3500만달러를 포함해 향후 개발, 허가, 상업화 마일스톤에 따라 최대 12억2500만달러를 받을 수 있다. 총 13억6000만달러 딜 규모다.

마크 민턴(Mark Mintun) 릴리 통증 및 신경퇴행 연구부문 부사장은 “릴리는 통증과 신경손상으로 인한 기능 상실을 해결하기 위한 의약품을 계속해서 찾고 있다”며 “디스암의 과학팀은 축삭 퇴행을 막기 위한 중요하고 매우 유망한 접근법을 찾았다. 우리는 SARM1 저해제를 말초 신경병증(peripheral neuropathy)과 ALS 및 다발성경화증 등 신경질환 치료제로 빠르게 개발할 것이다”고 밝혔다.

뉴런의 축삭(axon)은 전기신호를 전달하는 전선줄에 비유할 수 있다. 축삭 퇴행은 여러 신경질환에 걸쳐 일어나는 병리 현상으로 감각, 운동뿐만 아니라 인지 증상 저하도 일으킬 수 있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