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게코바이오랩, RNA기반 간암 ”항암제&조기진단 개발"

입력 2020-10-26 13:32 수정 2020-11-02 23:35

바이오스펙테이터 서윤석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간암 환자서 9개 병기별 전체 RNA 데이터 이용 치료제 후보물질 및 바이오마커 개발..CD47 조절 면역항암제 2021년 전임상 진입..정확도 높인 다지표 간암 조기진단키트 개발 추진

▲남석우 게코바이오랩 대표(K-BIC STAR DAY 발표현장)

“항암제 개발의 역사를 보면, 현재 표적항암제 시대를 지나 면역항암제 시대에 있으며, 그리고 다음세대에는 RNA 표적항암제의 시대가 될 것이다.”

남석우 게코바이오랩 대표는 지난 21일 서울 용산 드래곤시티호텔 백두홀에서 온/오프라인으로 개최된 제 6회 K-BIC STAR DAY에서 이같이 말했다. K-BIC STAR DAY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Khidi)와 보건산업혁신창업센터(KBIC)이 주관해 투자가 필요한 보건산업분야의 우수창업기업 발굴 및 투자유치 지원을 목표로 열리고 있는 행사다.

이날 발표에는 게코바이오랩, 프로본바이오, 셀인셀즈, 아이비엠솔, 메디허브, JP듀엣바이오 등 6개 기업이 참여해 회사를 소개했다. 약 50여명의 투자자 및 보건산업관계자가 오프라인으로 참여했다. 발표 후에는 기업관계자 및 투자자와 1:1 미팅 시간을 가졌다.

바이오스펙테이터는 안티센스 microRNA를 이용해 간암 면역항암제 및 조기진단 키트 개발에 나선 게코바이오랩(GECKO BioLab)을 소개한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