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보령제약-퀀텀인텔리전스, AI기반 신약개발 협약

입력 2020-12-09 10:20 수정 2020-12-09 10:20

바이오스펙테이터 서윤석 기자

양자역학 기반 화합물 구조 예측..신약 후보물질 도출 효율 높일 것 기대

보령제약은 9일 퀀텀인텔리전스(QIC)와 AI 기반 신약개발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보령제약은 QIC의 양자역학 기반 플랫폼을 이용해 혁신신약 후보물질을 도출하고, 공동연구를 통해 신약 파이프라인을 발굴할 계획이다.

보령제약에 따르면 QIC의 양자역학을 적용한 플랫폼 기술은 실제 화합물의 전자 분포를 계산해 구조를 구현할 수 있다. 이를 통해 화합물의 성질을 정확하게 예측해 후보물질 도출의 효율을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 QIC는 현재 캐나다 생명공학기업 ‘48Hour Discovery’, 국내 건기식기업 ‘메디오젠’ 등의 기업과 공동연구를 진행중이다.

안재현 보령제약 대표는 “보령제약은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해 혁신신약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며 “QIC의 양자역학 기반의 AI신약개발 플랫폼기술을 통해 신속하고 효율적인 후보물질 도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최환호 QIC 대표는 “이번 협약을 통해 다양한 신약 연구개발의 성공사례를 가지고 있는 보령제약과 QIC의 신약개발 플랫폼 기술이 접목된다면 또 하나의 성공사례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보령제약은 지난 6월 AI 딥러닝 기반 신약개발 기업인 파미노젠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보령제약은 파미노젠의 기술을 이용해 신약 타겟 단백질에 대한 새로운 화학구조 발굴 및 약물 최적화 작업을 거쳐 신약 후보물질을 도출할 계획이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