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천랩-CJ제일제당, 마이크로바이옴 신약개발 협력

입력 2021-01-26 14:39 수정 2021-01-26 14:39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마이크로바이옴 신종 균주 발굴, 생물정보(BI) 기술 활용한 마이크로바이옴 신약 후보물질 발굴

▲왼쪽부터 CJ제일제당 황윤일 Bio사업부문장, 천랩 천종식 대표이사

천랩(Chun Lab)이 CJ제일제당과 마이크로바이옴 신약개발을 위한 업무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기초 공동연구를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천랩 천종식 대표와 CJ제일제당 황윤일 BIO사업부문장은 지난 25일 CJ제일제당 본사(서울 중구 소재)에서 업무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마이크로바이옴 신약개발을 위한 연구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공동연구를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이번 연구협력을 통해 양사는 천랩이 독자 개발한 '정밀 분류 플랫폼(Precision Taxonomy Platform)'과 10여년 이상 구축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CJ제일제당 고유의 인체 유래 ‘마이크로바이옴 은행(Microbiome Bank)’을 기반으로 △마이크로바이옴 신종 균주 발굴 △생물정보(BI, Bioinformatics) 기술을 활용한 마이크로바이옴 신약 후보물질 발굴 등 신약 개발에 관한 공동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천종식 천랩 대표는 “최근 마이크로바이옴은 유망 바이오 산업 중 하나로 각광받고 있다”며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레드 바이오 분야 마이크로바이옴 신약개발 사업에서 대한민국이 글로벌 리더가 될 수 있도록 CJ제일제당과 함께 연구와 개발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황윤일 CJ제일제당 BIO 사업부문장은 “’제2의 게놈’이라고도 불리우는 마이크로바이옴이 주목받고 있으며, 생명공학기술 역량을 가진 CJ제일제당과 생명정보분야 전문회사 천랩이 마이크로바이옴 연구와 적극적인 기술 교류 협력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천랩은 지난 10여년 동안 독자 기술로 개발한 생명공학(BT)과 정보기술(IT)의 융합기술인 생명정보(BI) 기반으로 마이크로바이옴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천랩은 신약개발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기 위해 지난해 초 신약개발사업본부를 확대 개편하고 지난 11월에는 판교에 신약개발연구소를 설립했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