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스탠다임, 파빌리온 캐피탈서 1000만弗 투자유치

입력 2021-07-06 10:03 수정 2021-07-06 10:07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first-in-class' 물질 개발 위한 기술력 발전시킬 것"

인공지능(AI) 신약개발사 스탠다임(Standigm)이 싱가포르 소재 해외투자기관 파빌리온 캐피탈(Pavilion Capital)과 1000만달러(약 112억원) 규모의 투자유치 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파빌리온캐피탈은 북아시아와 동남아시아 소재 회사 가운데서도 혁신기술, 헬스케어산업에 초점을 맞춰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김진한 스탠다임 대표는 “이번 투자 과정에서 파빌리온 캐피탈이 보여준 AI 신약 개발에 대한 깊은 이해에 대해 매우 감명받았다”며 “이번 투자금은 'first-in-class' 물질 개발을 위한 기술력을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스탠다임은 지난 3월 pre-IPO로 50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지난 2일에는 SK케미칼과 기존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했다. 양사는 신약 재창출 플랫폼인 스탠다임 인사이트(Standigm Insight™)를 통해 발굴한 비알콜성지방간염(NASH) 후보물질을 공동개발하기로 협약했으며, 스탠다임은 SK케미칼 연구소내에 다음달 개원을 목표로 합성연구소를 설립하기로 했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