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보령제약, 바이젠셀에 15억 투자..'면역항암제 개발'

입력 2016-07-28 11:44 수정 2016-07-28 11:44

바이오스펙테이터 천승현 기자

지분 33% 취득..내년 전임상 착수

▲최태홍 보령제약 대표(왼쪽)와 김태규 바이젠셀 대표

보령제약이 바이오업체 지분 투자로 면역항암제 개발에 뛰어든다.

28일 보령제약은 가톨릭대 기술지주 제1호 자회사 바이젠셀과 15억원을 투자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바이젠셀의 유상증자에 참여하는 방식으로 총 6만주(32.76%)를 취득했다.

이번 투자를 통해 보령제약은 바이젠셀과 면역세포치료제 개발을 위한 전략적 협업체계를 구축했다.

바이젠셀은 T세포 입양면역치료제 생산기술을 보유한 세포치료제 전문기업이다. 말초혈액 유래 수지상세포에 종양 및 바이러스 항원을 탑재해 T세포를 자극함으로써 항원 특이적인 면역세포치료제를 생산하는 플랫폼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보령제약과 바이젠셀은 내년 전임상을 시작으로 개발단계 희귀의약품 지정을 통해 3상 조건부 허가를 목표로 면역항암제 개발에 착수할 계획이다.

보령제약은 개방형 R&D 전략을 통해 다양한 분야에서 신약 파이프라인을 확보하고 있다. 지난 6월 라파스와 공동연구계약을 체결해 마이크로니들 치매치료제를 확보했고 최근 한국화학연구원으로부터 표적항암제를 도입한 바 있다.

회사 측은 "이번 바이젠셀과의 협업을 통해 최근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면역항암 분야의 다양한 세포치료제 파이프라인을 확보, 합성신약 시장을 넘어 바이오 신약분야까지 시장을 확대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최태홍 보령제약 대표는 "바이젠셀의 T세포 면역치료 기술은 다양한 연구자 임상들을 통해 탁월한 효과가 확인됐다”며 “카나브 개발에서 마케팅까지의 직접 수행해 국산 신약의 성공모델을 만들어 온 역량과 경험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 진출을 통해 국산 세포치료제의 새로운 성공 모델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규 바이젠셀 대표는 “T세포 입양면역치료제 개발을 선두로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면역세포치료제의 상용화를 앞당기고 암을 비롯한 만성질환의 정복에 한 축을 담당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