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GC셀, ‘줄기세포’ 판상형건선 1상 “첫 환자 투약”

입력 2021-12-10 14:24 수정 2021-12-10 14:25

바이오스펙테이터 서윤석 기자

편도조직 유래 줄기세포치료제 ‘CT303’

GC셀은 10일 항염증 기능강화 줄기세포치료제 ‘CT303’의 중증 판상형 건선 환자에 대한 첫 투약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발표에 따르면 CT303은 건강한 공여자의 편도조직에서 유래한 줄기세포의 항염증 기능을 높여 과도한 면역반응을 조절하는 기전으로 건선 증상 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GC셀은 설명했다.

이번 임상 1상은 중등도에서 중증 판상형 건선 환자를 대상으로 CT303의 단회 및 반복투여시 안전성, 내약성 및 유효성 평가를 진행한다.

황유경 GC셀 세포치료연구소장은 “CT303은 GC셀의 대량배양과 동결제형 기술 등이 적용되어 상용화 측면에서 장점을 가진 치료제로 건선, 급성호흡곤란증후군 외에도 다양한 적응증으로 개발이 가능한 후보물질이다”며 “GC셀의 다양한 면역세포 파이프라인에 줄기세포를 추가하여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CGT(세포∙유전자치료제)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GC셀은 GC녹십자랩셀과 GC녹십자셀의 합병을 통해 탄생한 통합법인으로 면역세포와 줄기세포를 이용한 치료제 개발 및 생산에 주력하고 있다. 특히 자가(Autologous) 및 동종(Allogeneic) 세포치료제의 다양한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으며 초기 연구 단계부터 상용화 단계까지 전주기에 걸친 플랫폼 기술과 경험을 가지고 있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