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GC셀, 美 세포∙유전자 CDMO "7300만弗 인수"

입력 2022-04-19 18:30 수정 2022-04-19 18:30

바이오스펙테이터 윤소영 기자

미국 계열사 코에라 통해 세포∙유전자 CDMO 바이오센트릭 지분 100% 인수.."미국 세포치료제 CDMO 시장진출"

GC셀(GC cell)은 GC(녹십자홀딩스)와 함께 GC의 미국 계열사 코에라(Coera)를 통해 바이오센트릭(BioCentriq)의 지분 100%를 총 7300만달러에 인수한다고 19일 공시했다. 바이오센트릭은 미국의 세포∙유전자 치료제(Cell∙Gene Therapy, CGT) 위탁개발생산기업(CDMO)이다.

공시에 따르면 이번 인수에서 GC는 5300만달러, GC셀은 2000만달러를 출자했으며 이번 인수는 미국 세포치료제 CDMO 시장진출을 목적으로 한다.

바이오센트릭은 미국 뉴저지에 위치한 세포∙유전자 치료제 CDMO로, 뉴저지혁신연구소(NJII)의 자회사다. 자가(Autologous) 및 동종(Allogeneic) 세포치료제, 유전자치료제, 바이럴 벡터(viral vector) 등을 위탁생산할 수 있는 cGMP(current good manufacturing practice) 생산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회사측은 바이오센트릭이 위치한 미국 동부는 주요 바이오 기업, 대학, 병원이 집결해 있어 고객확보, 인력유치 등이 용이하다는 설명이다.

박대우 GC셀 대표는 “이번 투자는 아시아, 북미 등 주요 사업 거점별 CGT CDMO 밸류체인을 완성하는 동시에 체급을 빠르게 키우기 위한 것”이라며 “추가로 북미 시설 증설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GC셀은 지난해 GC녹십자랩셀과 GC녹십자셀의 합병을 통해 탄생한 통합법인으로, 면역세포와 줄기세포를 이용한 세포치료제 개발 및 생산에 주력하고 있다. 자가 및 동종 세포치료제와 관련한 파이프라인과 플랫폼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