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피스트, 시리즈A 7600만弗..새 '먹지마' "CD24 타깃"

입력 2022-04-28 08:58 수정 2022-04-29 08:54

바이오스펙테이터 윤소영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대식세포의 또다른 'don’t eat me' 신호전달분자 CD24 밝혀낸 아미라 바칼(Amira Barkal), 전 포티세븐 설립자와 피스트 공동설립.."CD24 타깃 약물 임상진입"

▲대식세포(분홍색)가 암세포(초록색)을 먹는 장면(피스트 홈페이지)

어빙 와이즈만(Irving Weissman) 스탠포드대(Stanford University) 교수 연구팀에서 스핀아웃한 피스트(Pheast therapeutics)가 시리즈A 투자금을 유치하며 모습을 드러냈다. 와이즈만 교수 연구팀은 대식세포에서 ‘don't eat me’ 신호에 관여하는 CD47을 규명해 면역관문분자 CD47를 타깃하는 치료제 개발회사 포티세븐(Forty Seven)도 스핀아웃한 팀이다. 포티세븐은 2020년 길리어드에 49억달러 규모로 인수됐다.

피스트는 전 포티세븐 설립자와 CD24를 규명한 와이즈만 교수 연구팀의 아미라 바칼(Amira Barkal)이 CD24를 타깃으로 하는 면역항암제를 개발하기 위해 설립한 회시다. CD24 역시 대식세포에서 ‘don't eat me’ 신호를 내는 또다른 면역관문분자다.

피스트는 26일(현지시간) 시리즈A로 7600만달러의 투자금을 유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라운드는 카탈리오캐피탈(Catalio Capital Management), 아치벤처스(ARCH Venture Partners)가 리드했으며 알렉산드리아벤처투자(Alexandria Venture Investments), R2(Risk and Reward) 등이 참여했다.

발표에 따르면 피스트는 이번 투자금을 경영, 연구팀의 확장과 개발중인 면역관문억제제의 임상진입을 위해 사용할 계획이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