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웰마커바이오, 온코젠과 '샤페론 매개 TPD' 공동개발

입력 2022-06-24 10:30 수정 2022-06-24 10:30

바이오스펙테이터 서윤석 기자

CMPD(Chaperone-Mediated Protein Degradation) 플랫폼 기반 TPD 항암제 개발..상세계약 내용 비공개

웰마커바이오는 24일 온코젠과 CMPD(Chaperone-Mediated Protein Degradation) 플랫폼 기반 단백질분해 신약개발을 위해 기술라이선스 및 공동연구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단백질분해기술을 이용해 항암 신약을 개발하는 것이 목표다. 온코젠은 CMPD 화합물의 설계, 최적화(Optimization)등 비임상 후보물질 도출까지 연구를 진행하고, 웰마커바이오는 치료반응예측 바이오마커(Predictive biomaker) 기술을 이용해 비임상 개발을 포함한 후속 연구 및 사업화를 진행한다.

계약에 따라 온코젠은 웰마커바이오로부터 계약금을 포함해 일정한 연구개발 마일스톤을 받게되며, 향후 제3자에게 라이선스아웃 될 경우 수익금의 일부를 추가로 받는다. 웰마커바이오는 해당 파이프라인에 대한 전세계 독점판매권을 가진다. 양사는 구체적인 계약조건은 공개하지 않았다.

온코젠의 플랫폼 기술인 CMPD는 기존의 TPD 기술과는 다르게 샤페론 컴플렉스를 매개로 체내 UPS(Ubiquitin Proteasome System)를 이용해 표적 질병 원인 단백질을 선택적으로 분해하는 기술이다.

진동훈 웰마커바이오 대표는 “국내 최초로 시도하는 온코젠의 새로운 단백질분해기술과 당사의 핵심기술이 만나 새로운 패러다임의 혁신 항암신약 개발이 기대된다”며 “앞으로 웰마커바이오가 가진 노하우를 바탕으로 공동연구개발을 신속하게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안주훈 온코젠 대표는 “CMPD 플랫폼 기술과 웰마커바이오의 치료반응예측 바이오마커를 이용한 신약개발 경험이 더해져 시너지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생각된다”며 “향후 유기적인 협업을 통해 다양한 암종의 단백질분해 신약개발에 있어 빠르게 성과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