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동화약품, MSD 항우울제 '레메론' 공동 판매

입력 2017-09-12 15:01 수정 2017-09-12 15:01

바이오스펙테이터 천승현 기자

동화약품은 한국MSD와 항우울제 '레메론'(성분명 제피미르타자핀)의 국내 독점판매 및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동화약품은 오는 2022년까지 5년간 국내 종합병원 및 의원 채널에서 레메론 정제와 구강붕해정의 독점공급과 판매를 담당한다.

레메론은 '노르에피네피린&선택적 세로토닌'(NaSSA, Noradrenergic and Specific Serotonergic Antidepressants) 작용기전의 약물로 1996년 개발된 이후 미국, 유럽 등 전 세계 22개국에서 처방중이다. 국내에서는 연간 50억원 가량의 매출 규모를 형성한다.

동화약품 관계자는 “MSD의 레메론 도입을 통해 동화약품의 항우울제 부문 라인업을 더욱 튼튼하게 갖추게 됐다”며 “중추신경계 사업의 핵심역량을 더욱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손지훈 동화약품 대표이사(왼쪽)와 아비 벤쇼산 한국MSD 대표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 댓글영역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