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고형암 타깃, CAR-T 뛰어넘는 'TRuC 플랫폼'

입력 2017-09-21 09:08 수정 2017-10-12 07:40

바이오스펙테이터 이은아 기자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독일기반 TCR2 테라퓨틱스, ‘TCR의 강력한 신호전달 + 특정 항원 타깃’해 전임상서 “CAR-T 보다 우수한 항암효과 확인”, “mesotheline 타깃 'TC-210', 2018년 난소암 임상진입 목표”

세계 최초 CAR-T치료제 ‘킴리아(Kymriah)‘가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승인받은 이후 기존 CAR-T치료제의 한계점을 보완하기 위한 개발 경쟁이 활발히 펼쳐지고 있다. CAR-T치료제가 혈액암에서 우수한 효능을 보이지만 고형암에서는 그 효과가 제한적이기 때문이다. 과도한 면역 활성으로 인한 사이토카인 신드롬과 신경독성과 같은 치명적인 부작용에 대한 안전성 이슈도 여전히 뒤따른다.

여기에 종양미세환경을 극복하는 ‘TRuC 플랫폼’ 기술로 고형암 치료에 도전하는 회사가 있다. 미국 케임브리지에 위치한 독일 기반의 생명공학회사인 TCR2 테라퓨틱스(TCR2 Therapeutics)가 그 주인공. 2015년에 설립된 이 회사는 지난 9월 초 개최된 ‘CAR-TCR Summit' 학회에서 업계로부터 주목 받았으며 오는 21일 베를린에서 개최되는 ‘Immuno-Oncology (IO) Frontier' 학회로부터 ’2018년 주목할 만한 혁신적인 면역항암제 바이오테크 15‘에 선정되기도 했다.

TCR2 테라퓨틱스는 T세포 수용체(TCR, T Cell Receptor)의 복잡한 신호전달을 자연상태 그대로 유지하고 특정 종양 항원을 인지하는 부위를 TCR에 연결한 ‘TRuC 플랫폼’ 기술을 개발했다. TCR2 테라퓨틱스는 이 기술로 마우스 모델에서 혈액암과 고형암에서 CAR-T치료제보다 높은 항암효과와 안전성을 보이는 것을 확인했다. 고형암에 과발현하는 단백질인 메소텔린(mesothelin)을 타깃하는 선두 파이프라인인 ‘TC-210'은 난소암을 대상으로 2018년 임상 진입할 예정이다.

◇ 고형암, 안전성 등 CAR-T 한계 극복할 ‘TCR 복합체 신호전달’

종양미세환경은 면역활성을 억제하는 환경을 조성해 T세포를 지치게 유도한다. 이는 고형암에서 CAR-T치료제가 제한된 효과를 보이는 주요 원인으로 설명되고 있다. 따라서 T세포 활동을 오랫동안 지속하는 방법을 찾는 것이 결정적일 것으로 보인다.

TCR2 테라퓨틱스는 가장 복잡한 수용체 중 하나인 T세포수용체(TCR) 복합체가 고형암에서 T세포치료제의 효율을 높여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TCR은 6개의 서브유닛(α, β, CD3 γ, δ, ε, ζ)사슬로 구성된다. T세포의 α, β사슬이 주조직적합성복합체(MHC)에 의해 제시되는 항원을 인식하면 나머지 서브유닛을 매개해 세포내 신호가 전달된다. 이 과정에서 다수의 효소가 단계적으로 활성화되고 매우 복잡한 신호전달 캐스케이드(cascade)를 증폭시키면서 T세포의 활성을 조절한다. 특히 T세포의 활성, 안전성, 지속성을 결정하는데는 TCR 복합체 6개의 서브유닛이 서로 상호작용하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알려져있다.

CAR-T치료제는 T세포에 특정 종양 항원을 인식하는 수용체를 탑재한 면역세포치료제다. 항원...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유료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유료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 댓글영역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