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세계 최초 RNAi 치료제 나올까..앨라일람 3상 완료

입력 2017-09-22 15:32 수정 2017-09-27 15:24

바이오스펙테이터 조정민 기자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hATTR 아밀로이드증 타깃 임상서 1·2차 종결점 모두 도달..NDA 신청예정

세계 최초의 RNAi(RNA interference) 기반 신약이 탄생할 것인가. RNAi 치료제 개발에서 연이어 고배를 마시던 미국의 앨라일람 파마슈티컬스(Alnylam pharmaceuticals)이 임상 3상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마지막 단계인 신약판매 허가신청(NDA, New Drug Application)만 남았다.

앨라일람 파마슈티컬스와 사노피 젠자임(Sanofi Genzyme)은 지난 20일(현지시간) 다발신경병증을 동반하는 hATTR 아밀로이드증(hereditary ATTR amyloidosis with polyneuropathy)의 RNAi 치료제 파티시란(patisiran)이 임상 3상에서 일차/이차 종결점을 모두 만족시키는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hATTR 아밀로이드증은 간에서 생산되는 TTR(Transthyrtin)단백질의 정보를 담고 있는 유전자에 변형이 일어나 비정상적인 단백질이 생성 및 응집돼 발생하는 질환이다. 말초신경, 심장 등에 비정상적 TTR 아밀로이드가 축적돼 손상을 일으키고 이로 인해 말초감각신경병증, 자율신경병증, 심근계 질환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전 세계적으로 5만여명이 이 질환으로 고통받고 있으며 증상 발생 이후 2.5~15년 가량 생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치료방법은 증상 초기 간이식(Liver transplantation) 또는 유럽, 일본, 라틴아메리카 일부에서 허가된 타파미디스(Tafamidis) 처방이 전부다. 환자들은 병이 진행될수록 신체적 장애로 인한 활동 및 생활의 제한 등에 직면해 있어, 증상을 완화하고 삶의 질을 향상시킬 새로운 치료제에 대한 미충족 니즈가 높은 상황이다.

앨라일람이 개발한 파티시란은 변형된 유전자로 인해 비정상적인 TTR 단백질이 생성되는 과정 중 특정 mRNA(messenger RNA) 분자를 타깃으로 단백질 생성과 발현을 억제하고 TTR 아밀로이드가 조직에 축적되는 것을 막는 기전을 가진다.

글로벌 19개국 44개의 임상 사이트에서 진행된 파티시란의 'APOLLO' 임상 3상은 다발신경병증을 동반한 hATTR 아밀로이드증 환자 225명을 대상으로 수행됐다. 무작위, 이중맹검, 위약 대비 효과 확인 형태로 18개월동안 3주마다 0.3mg/kg 용량으로 정맥주사한 뒤 파티시란의 효능과 안전성을 평가했다.

일차 종결점(Primary endpoint)은 18개월의 적용기간이 끝난 뒤 mNIS+7 측정도구의 기저(baseline)점수 변화였다. mNIS+7은 감각운동신경능력, 신경전도, 반사작용, 자율기능 등을 다각적으로 평가 분석해 복합적 신경장애를 측정, 지표화 하는 측정도구다.

이차 종결점(Secondary endpoint)은 Norfolk QOL-DN 척도로 측정된 환자의 삶의 질 향상...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유료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유료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 댓글영역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