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바이로메드 창업' 김선영 교수, 녹조근정훈장 영예

입력 2017-12-13 15:37 수정 2017-12-13 15:37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보건의료기술분야 유공자 포상.."바이오기술 사업화 성공모델 제시"

유전자치료제를 개발하는 바이로메드 창업자 김선영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가 녹조근정훈장을 받았다.

보건복지부는 1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중소기업 DMC타워에서 ‘2017년 보건의료기술진흥 유공자 정부포상’ 시상식을 열고 연구자 및 보건산업 육성 공적자 40명을 시상했다.

김 교수는 국내 최초로 학내 벤처기업(바이로메드)을 설립하고 원천기술 특허를 확보하며 국내외에서 투자를 유치하는 등 바이오기술 사업화 성공 모델을 제시한 점을 인정받았다. 또한 당뇨병성 신경병증 및 족부궤양에 대한 유전자 치료제를 세계 최초로 개발해 우리나라가 글로벌 신약 분야에서 선두 지위를 확보한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김 교수는 보건·바이오 및 연구 실용화, 사업화의 중요성 등에 대해 대국민을 상대로 적극 홍보했으며 보건의료기술정책심의위원회 위원장 등을 역임하면서 보건의료 정책개발에도 기여했다.

세계 최초로 일회용 PCA(Patient Controlled Analgesia) 개발한 에이스메디칼의 이종우 대표이사(국민포장), 유방암·대장암 개인 맞춤 정밀의료 기반을 구축한 백순명 연세대학교 의료원 교수(국민 포장), 이식·자가면역질환의 치료제 및 진단기술 개발한 양철우 서울성모병원 교수(총리 표창), 세계 최초 혈중 BCR-ABL1 유전자를 정량 측정하는 진단키트를 개발한 김종원 삼성서울병원 교수 등도 시상자에 선정됐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