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투자유치' 허들 넘은 국내 바이오텍들, 올해 전망은?

입력 2018-01-22 12:28 수정 2018-01-24 09:53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2017년 바이오기업 투자유치 현황 분석..프리IPO·유망분야 기업 대규모 투자유치..올해 창업펀드 등으로 '긍정적'

"선택과 집중"

국내 벤처캐피탈의 2017년 바이오투자 경향을 한 마디로 정리한 것이다. 성공가능성 높은 기업을 선별해 투자하는 것은 벤처캐피탈의 핵심 업무이지만 작년에는 안전성이 중시되면서 이러한 경향이 심화됐다는 평가다. 그 결과 전체 투자 기업 수나 규모는 줄었지만 상장 예정기업이나 유망 초기 바이오텍은 오히려 투자가 집중되는 모습을 보였다.

바이오스펙테이터는 2017년부터 올해 초까지 국내 벤처캐피탈 등이 투자한 바이오텍 40여곳을 분석했다. 언론 등을 통해 투자유치 내용을 공개한 바이오텍과 바이오스펙테이터가 개별 파악한 기업을 중심으로 집계했다. 아직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초기 바이오텍, 블라인드 펀드가 투자한 기업 등은 이번 분석대상에서 빠졌다.

◇바이오벤처붐 일었지만 바이오투자 시장은 위축

2016년은 바이오투자와 바이오벤처 설립 모두 사상 최고인 해였다. 벤처캐피탈협회에 따르면 2016년 바이오·의료 분야 벤처캐피탈 투자는 4686억원으로 전년 대비 50% 증가했다. 전체 벤처캐피탈 투자의 21.8%로 비중 역시 역대 최고였다. 신규창업한 바이오벤처 역시 443곳(한국생명공학연구원 국가생명공학정책연구센터 집계, 의약품·진단 관련은 230곳)으로 1차 바이오벤처 붐이 일었던 2000년(288곳)을 넘어섰다.

하지만 2017년에 들어서면서 바이오 투자는 오히려 위축된 양상을 보였다. 집계가 된 11월까지 바이오·의료 분야 벤처캐피탈 투자는 3189억원(2016년 11월 3962억원), 비중은 15.5%(21.4%)에 그쳤다. 다양한 원인이 제기되는데 하나는 직전해 바이오분야 투자가 집중된데다 기업공개 시장이 얼어붙으면서 엑싯(Exit)에 대한 우려로 벤처캐피탈이 바이오 포트폴리오를 늘리기에 부담을 갖기 시작한 것이다. 또한 4차 산업혁명이 떠오르면서 인공지능(AI) 자율주행차 관련 기업들이 새로운 투자처로 급부상한 것도 주요한 이유였다. 해외 바이오텍을 투자처로 검토하는 움직임도 시작됐다.

결국 바이오벤처 붐을 타고 창업한 기업들이 지난해 본격 투자유치에 나섰지만 투자시장이 위축된 탓에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민간투자자들이 출자한 385억원 규모의 초기 바이오기업 육성펀드(LSK-BNH 코리아바이오펀드...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유료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유료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