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씨드모젠 "바이러스 기반 유전자치료제 전문 CDMO"

입력 2018-02-02 13:55 수정 2018-02-14 09:46

바이오스펙테이터 이은아 기자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국내 유전자치료제 전문 CDMO(CMO+CRO), “CAR-T, AAV, 렌티바이러스 등 제조공정 및 GMP, 품질평가분석법 구축”.."향후 바이러스 기반 질병분석키트도 개발“

“단백질을 생산하는 CMO(Contract Manufacturing Organization) 회사는 많은데 유전자치료에 필요한 바이러스를 제조하는 CMO는 거의 없어요. 괜찮은 바이러스 전문 CMO 회사를 찾기 위해 BIO USA에 참가했어요.” 지난해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세계 최대 바이오제약 전시회인 '바이오 인터내셔널 컨벤션(BIO USA)‘에서 만난 국내 유전자치료제 개발기업 관계자의 말이다. 유전자치료제 개발에 있어 바이러스 생산 문제가 '허들'이 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유전자치료제는 유전물질 발현에 영향을 주기 위해 투여하는 유전물질 또는 유전물질이 변형되거나 도입된 세포를 함유한 의약품이다. 바이러스는 유전물질을 체내에 직접 전달하거나 세포에 도입할 때 운반체로 사용된다.

2017년은 유전자치료제의 가능성을 확인시켜주는 해였다. T세포에 암항원을 인식하는 수용체를 삽입한 CAR-T(Chimeric antigen receptor T cells)치료제 ‘킴리아(Kymriah)’와 ‘예스카르타(Yescarta)’가 처음으로 탄생했으며, 연이어 희귀망막질환 유전자치료제 ‘룩스투나(Luxturna)'가 FDA 승인을 받았다. 국내에도 최초의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케이‘가 등장했다. 유전자조작기술과 세포전달기술이 발전하면서 유전자치료제 분야가 드디어 빛을 보기 시작한 것이다.

유전자치료제 산업이 태동기에 접어들면서 국내에도 새로운 생태계가 조성되고 있다. 유전자치료제 개발 기업뿐 아니라 개발을 지원하는 전문 CMO 등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유전자세포치료제 생산전문 기업인 씨드모젠(CdmoGen)도 그 중 하나다.

▲박기랑 씨드모젠 대표

“씨드모젠은 국내유일 유전자세포치료제 전문 CDMO 회사다. 바이러스 기반 유전자 및 세포치료제 제조기술과 GMP 공장을 확보했다. 특히 바이러스를 포함한 바이오의약품의 품질평가분석시험 기술을 확립해 CMO와 CRO사업을 함께 수행하고 있다.” 충북 청주시 청주테크노S타워에 위치한 회사에서 만난 박기랑 대표의 씨드모젠 소개다.

지난 2015년 11월 설립된 씨드모젠은 1년 만에 유전자세포치료제 전문 GMP 제조소를 건립했다. 유전자치료...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유료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유료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