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종근당 EGFR/c-Met 이중항체 'CKD-702'에 대한 기대

입력 2018-02-08 10:04 수정 2018-02-12 10:11

바이오스펙테이터 이은아 기자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종근당 첫 바이오신약 파이프라인..."약물내성 극복 가능성 높은 새로운 기전" 평가, 적응증 확장 가능성도...EGFR/c-Met 이중항체 임상1상 단계 얀센과 일라이릴리, 비임상 데이터 공개

종근당이 처음으로 도전하는 바이오신약으로 EGFR/c-Met 이중항체 항암제를 선택했다. 후보물질 ‘CKD-702'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고형암 성장에 필수적인 수용체인 EGFR(epidermal growth factor receptor)과 c-Met(hepatocyte growth factor receptor)을 동시에 타깃하는 이중항체라는 점에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EGFR/c-Met 이중항체가 기대되는 이유는 현재 사용되고 있는 표적항암제의 약물내성을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기전이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EGFR 티로신키나아제 저해제(Tyrosine kinase inhibitor, TKI)인 ‘이레사(Gefitinib)’와 ‘타쎄바(erlotinib)’는 우수한 효능에도 불구하고 1년 이내 암이 재발된다. 약 60%가 EGFR T790M 돌연변이나 c-Met 증폭 및 과발현 등으로 인해 약물에 대한 저항성이 생기기 때문이다. 더욱이 EGFR과 c-Met은 신호전달 과정에서 서로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EGFR 약물내성을 해결하기 위해 EGFR/c-MET을 동시에 타깃하는 차세대 항암제 개발이 진행되고 있다. 적응증 확장 가능성이 뛰어난 것도 매력적이다.

종근당 측은 “CKD-702로 표적항암제에 내성을 가진 비소세포폐암 동물실험에서 우수한 항암효과를 나타냈다. c-Met과 EGFR이 동시에 발현하는 암세포에서 항암효과가 나타나기 때문에 폐암, 위암, 대장암, 간암 등 미충족 수요가 높은 암으로 적용범위를 확대연구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글로벌시장에서 EGFR/c-Met 이중항체 개발에서 앞서있는 선두그룹은 얀센(Janssen)과 일라이릴리(Eliy Lilly)다. 모두 임상1상 진행 또는 완료된 상황으로 뛰어난 비임상결과를 발표했다. 얀센의 ‘JNJ-61186372'와 일라이릴리의 ’LY3164530'의 이중항체 구조, 공개된 연구결과를 통해 각 회사의 차별화된 전략와 EGFR/c-Met 이중항체의 잠재력을 살펴봤다.

◇ EGFR/c-Met 타깃, EGFR TKI 약물내성 극복 가능성 높아

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EGFR)는 세포막을 통과하는 단백질 수용체로 ErbB 티로신키나아제 수용체군(EGFR, HER2, HER3, HER4)에 포함된다. 상피세포성장인자(EGF) 리간드와 결합하면 EGFR이 이합체(homodimer, heterodimer)를 이루고 세포내 티로신키나아제가 활성화되면서 세포증식, 생존 등 세포기능에 중요한 신호전달 경로를 활성화한다. 그러나 이런 신호전달이 계속적으로 활성화되면 암이 발생하게 된다....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유료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유료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