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테고사이언스, 작년 영업이익 20억원..12.7% 감소

입력 2018-02-13 13:53 수정 2018-02-13 13:53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매출액은 86억원으로 3.6% 증가.."올해 회전근개파열 세포치료제 등 파이프라인 가속화"

테고사이언스는 13일 연결재무제표 기준 2017년 매출액 86억원, 영업이익 20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매출액은 전년 대비 3.6%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12.7%가 줄었다. 당기순손실은 63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회사측은 "법인세 비용 차감전 이익 및 당기순이익이 감소한 것은 주식가치 상승으로 전환사채 160억원 발행에 따른 파생상품평가손실 81억원이 발생했기 때문"이라면서 "현금유출이 발생하지 않는 회계상의 평가로 실제 회사 경영에 미치는 영향은 없다"고 설명했다.

또 2016년 발행한 모든 전환사채는 2018년 1월을 마지막으로 모두 주식으로 전환됐다는 설명이다. 회사 관계자는 "당기손익에 미쳤던 파생상품평가손실은 더 이상 발생하지 않을 것이며, 2분기부터 수익성도 개선될 것"이라면서 "자본증대 효과로 2017년 말 연결기준 자본 총계는 366억원으로 전년보다 40.3% 증가했다"고 말했다.

테고사이언스는 작년 12월 마곡산업단지에 신사옥을 완공하면서 본점을 이전했다. 완공된 신사옥에는 최신 연구시설 및 생산시설을 집약해 업무의 효율을 높였다.

품목허가를 받은 자기유래 주름개선세포치료제 로스미르(Rosmir)의 상업화도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또한, 최근에는 회전근개 파열 치료를 위한 세포치료제 ‘TPX-114’의 임상 3상 계획을 제출하는 등 파이프라인 개발 속도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테고사이언스 관계자는 “2018년 테고사이언스의 마곡 시대를 열며 제2의 도약을 준비 중”이라며 “로스미르의 성공적인 시장 진입으로 매출 신장과 더불어 다양한 파이프라인 개발 가속화로 중장기적 성장 동력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 댓글영역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