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BMS, Nektar 보유 차세대 IO 36억弗 딜 '역대 최대규모'

입력 2018-02-19 15:12 수정 2018-02-21 06:15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BMS, NKTR-214 병용투여권리 확보...CD122 agonist로 IL-2 신호전달 활성화 '옵디보 병용투여시 ORR 46~75%'

바이오테크 역사상 최대규모의 파트너십이 체결됐다. 그 주인공은 최근 업계에서 인수루머가 제기돼왔던 차세대 IO(Immuno-oncology) 약물을 보유한 Nek­tar Ther­a­peu­tics로 BMS(Bristol-Myers Squibb)가 그 종지부를 찍었다.

BMS는 지난 14일 Nek­tar Ther­a­peu­tics가 보유한 'NKTR-214'를 옵디보, 여보이와의 병용투여 치료제로 개발하는 조건으로 최대 36억달러(약 3조8844억원)에 이르는 딜을 체결했다. BMS는 Nektar에 10억달러를 계약금으로 지불하면서 동시에 Nektar 주식의 시가에 36% 프리미엄을 추가해 8억5000만달러 규모를 사들였다. BMS는 최대 18억달러를 마일스톤으로 지급키로 했다. 파트너십 계약으로는 역대 최대규모다.

BMS는 Nektar와 NKTR-214에 대한 광범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독점기간 동안 BMS는 9개 암종에 걸친 20개 적응증에서 PD-1 약물인 옵디보(Opdivo)를 포함해 CTLA-4 항체인 여보이(Yervoy)와 NKTR-214의 병용투여 임상개발을 추진한다. BMS는 환자에 투여되는 약물개수에 따라 67.5%~78%의 개발비용을 댄다.

Nektar는 여전히 다른 약물과 NTKR-214의 병용투여에 대한 권리를 확보하고 있다. 다만 지정된 기간동안 BMS가 개발하는 적응증에서 중복되는 메커니즘의 조합으로 개발하는 것은 제한된다. 앞서 Nektar는 지난해 다케다와 NKTR-214과 SKY 억제제, 프로테오좀 억제제 등 5종의 약물과 병용투여 임상개발하는 딜을 체결한 바 있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