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AACR 2018, 성큼 다가온 '암연구 방향&변화 4가지’

입력 2018-05-03 14:01 수정 2018-05-06 08:01

바이오스펙테이터 이은아 기자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김태형 테라젠이텍스 CSO 인터뷰]1. PCA(Pre-Cancer Atlas) 본격 시작 2. 면역항암제, 전암ㆍ초기단계 적용 ‘예방(Prevention)’ 너머 'Protection' 3. 암 정밀진단 기술의 진보 4. 新바이오마커 등장

▲2018 AACR에 참석한 김태형 테라젠이텍스 최고전략책임자(CSO)

"올해 미국암학회(AACR)은 기초연구부터 후기임상 연구결과까지 발표해 암 연구의 트랜드 변화를 다양하게 엿볼 수 있었다. 첫째, TCGA(The Cancer Genome Atlas) 프로젝트는 올해로 완전 종결되고 PCA(Pre-Cancer Atlas)가 본격 시작됐다. PCA는 전암단계의 유전체 데이터를 모아 조기진단을 가능케하는 미국국립암연구소(NCI)가 펀딩해서 진행하는 프로젝트다. 암 발생 이전부터 말기암 단계까지 암이 진행되는 모든 과정에서 일어나는 모든 유전체 변화를 추적조사할 수 있다. 둘째, 면역항암제도 초기 및 전암단계에서부터 치료에 적용해 완치를 목표로 하자는 분위기도 있었다. 따라서 ‘예방(Prevention)’ 개념을 넘어선 'Protection' 용어의 등장으로 조기 암치료 전략이 제시됐다. 셋째, 암 정밀진단 기술은 급속도로 진보하고 있다. 오해 구글 인공지능(AI) 팀이 기조강연에서 첫 연자로 발표한 것도 큰 화제였다. 마지막으로 동반진단의 새로운 바이오마커를 통한 치료전략도 소개됐다.“

김태형 테라젠이텍스 최고전략책임자(CSO)는 최근 기자와 만나 '2018 미국암학회(AACR)' 참관후기를 들려주며 향후 암 연구 방향에 대해 소개했다. 그는 AACR은 본래 기초, 중개연구를 주로 다루지만 올해는 키트루다, 옵디보 등의 임상3상 결과까지 발표되면서 기초연구부터 임상개발 파이프라인에 걸친 암 연구 트랜드를 한눈에 포착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국내에서는 한미약품, 유한양행(오스코텍), 일동제약, 제넥신(네오이뮨테크), 신라젠, 녹십자 목암연구소, 유틸렉스 등 25개 기업이 AACR에 참가해 항암제 후보물질에 대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1. 'Pre-Cancer Atlas(PCA)'의 서막

▲전암 아틀라스(Pre-Cancer Atlas) 프로젝트

김 CSO는 전암 아틀라스(PCA)의 연구 케이스를 소개했다. 보스턴 의과대학 연구팀의 편평세포폐암(SqCC)의 전암세포 유전체 특성을 분석한 연구다. 그는 “암은 DNA에 돌연변이가 생겨 발생한다. 정상세포도 분열할 때 돌연변이가 생기는데 암으로 발전되는 그 변화를 알아내야 조기치료가 가능하다”며 “연구팀은 내시경과 CT를 통해 선별된 고위험 흡연자를 대상으로 전암단계부터 지속적으로 샘플을 모았다. 189일이 지나자 암으로 변하는 징조를 보이는 염색체 변이가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전암단계에서부터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암이 진행되는 찰나의 순간이 포착된 것이다. 3q 증식, 3p 손실, TP53, NOTCH1, CDKN2A 유전자 돌연변이 등 이었다....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유료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유료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