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차바이오-다래LAW&IP "바이오기술 발굴·사업화" 협력

입력 2018-05-14 14:20 수정 2018-05-14 14:27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MOU 통해 국내외 유망기술 및 후보물질 발굴·평가..차바이오그룹의 기술 사업화 위해 상호협력

차바이오그룹이 다래LAW&IP그룹과 바이오분야 유망 특허기술 발굴과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14일 판교 차바이오컴플렉스 5층 회의실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양사는 ▲기술개발 전략 수립 ▲유망기술 발굴∙평가∙이전 및 사업화 ▲지식재산권 출원 기타 권리화 ▲법률자문 및 분쟁 예방 등 분야에서 상호 협력할 것을 합의했다.

다래LAW&IP그룹은 연간 30개 이상 바이오기업의 유망 기술에 대한 미래 가치를 평가하고 국내외 2000건 이상의 기술을 심층 분석한다. 이를 바탕으로 사업화를 위한 특허 확보 전략, 기술 사업화 전략을 차바이오그룹에 제공할 계획이다.

차바이오그룹은 특허 출원·등록된 바이오분야 기술 중 사업성 높은 아이템을 선점하고 초기단계 특허기술을 차바이오그룹 내 자회사들을 통해 사업화 하는 등 포트폴리오 및 사업영역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차바이오그룹은 다래LAW&IP그룹과의 협력을 통해 차바이오그룹이 연구중인 많은 기술에 대해 객관적으로 재평가하고, 국내외 유망 바이오 기술이나 신약 물질들도 전반적으로 살펴 볼 계획이다.

이를 통해 차바이오그룹이 개발 가능한 기술들은 빠르게 받아들여 연구 개발에 접목하거나 실질적인 사업화에 나설 뿐만 아니라 품목에 따라 세계 각국의 다양한 진입 전략을 세워 사업화를 실현할 예정이다.

차바이오그룹의 송재훈 회장은 "기술동향, 시장흐름에 정통한 다래LAW&IP그룹과 글로벌화를 지향하는 차바이오그룹의 전략적 협력을 통해 큰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다래LAW&IP그룹은 법무법인 다래, 특허법인 다래 및 다래전략사업화센터 3개 회사로 구성돼 있으며 기업 또는 공공연구기관이 개발한 바이오, 화학, 전기전자, IT 기술을 평가해 지식재산권으로 권리화하고 기술을 필요로 하는 기업에 이전 및 사업화하고 있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