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다케다·쥬가이 통해 본 국내 바이오제약 성장전략

입력 2018-05-17 06:55 수정 2018-05-17 20:16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다케다, M&A 통해 파이프라인 다각화..쥬가이, 로슈그룹 일원으로 자체역량 강화 및 자회사 확장 전략

다케다(Takeda) 아스텔라스(Astellas) 다이찌산쿄(Daiichi Sankyo), 에자이(Eisai), 쥬가이제약(Chugai Pharmaceutical), 다이니폰 스미토모(Dainippon Sumitomo)... 항 PD-1 면역관문억제제 옵디보(Opdivo), 콜레스테롤 저하제 크레스토(Cresto), 당뇨병 치료제 액토스(Actos), 고혈압 치료제 올메텍(Olmetec) 전립선암 치료제 루프린(Leuplin)...

글로벌 50위권에 속한 일본 제약사와 일본이 배출한 블록버스터 의약품들이다. 가깝고도 먼 나라 일본은 바이오제약산업에 있어서는 우리보다 한참 앞선 글로벌 플레이어다.

박찬희 C&C신약연구소 탐색연구센터장은 16일 한국임상시험산업본부에서 열린 'KoNECT-KDDF Global Business Development Forum'에서 "일본 바이오제약기업의 성장사는 국내 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때 타산지석이 될 수 있다"면서 다케다, 쥬가이의 성장스토리를 소개했다. C&C신약연구소는 지난 1992년 JW중외제약과 로슈그룹 산하 쥬가이제약이 50대 50 비율로 출자해 설립한 합작 바이오벤처다.

일본의 바이오제약산업은 1980년대 큰 폭의 약가 인하 이후 기업의 R&D 강화, 블록버스터 출시, 제약사간의 합병 및 해외 M&A 등을 통한 글로벌 진출 등의 과정을 거치며 성장했다. 다케다와 쥬가이 이러한 흐름속에서 세계적인 기업으로 도약하는 기회를 잡았는데 각각의 성장전략은 완전히 달랐다.

◇다케다 "M&A를 통해서라도 속도를 높이자"...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유료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유료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