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피씨엘 "바이러스·혈액형 검사 통합 면역시스템 개발"

입력 2018-06-14 09:07 수정 2018-06-14 09:29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100억원 규모 산업통상자원부 국책과제 선정

피씨엘이 차세대 통합 수혈혈액검사 시스템을 개발한다. 바이러스 검사와 혈액형 검사를 통합해 검사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하는 시스템이다.

피씨엘은 14일 산업통상자원부의 ‘바이오산업 핵심기술개발사업 유망바이오 IP 사업화 촉진 사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안전한 혈액공급을 위한 수혈 전 검사를 위해 고위험성 바이러스 및 질병 스크리닝과 혈액형 검사를 통합한 3차원 단백질 칩 원천기술 기반 차세대 통합 수혈혈액검사 시스템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세계 최초로 바이러스와 혈액형을 통합해 검사하는 시스템을 개발하는 것이라는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총 개발 기간은 2018년 4월부터 2022년 12월까지이며 사업비 규모는 약 100억원에 달한다. 중앙대학교와 고려대학교가 함께 참여해 공동으로 개발을 진행한다.

김소연 피씨엘 대표는 “이번 사업을 통해 고위험군 바이러스 진단검사 (Disease screening) 및 혈액형 검사가 통합적으로 진행되는 시스템을 개발하게 될 것”이라며 “현재 개별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HIV·HBV·HCV·HTL등의 바이러스 검사와 ABO 및 RhD혈액형 검사를 통합해 검사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이어 "이 사업을 수행하면서 기존에 보유하고 있는 30개국에 등록된 특허의 권리범위를 확장하고, 추가적인 신규 글로벌 특허를 확보할 것”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3조원 수혈 전 검사 시장에 통합시스템을 공급하고 글로벌 진단 회사에 기술이전을 진행함으로써 과제 수행 기간내 글로벌 시장을 주도해나갈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