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MSD 키트루다, '3가지 바이오마커' 기반 개발전략

입력 2018-06-26 15:24 수정 2018-06-27 09:46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MSD 바이오마커 관련 발표 4가지 포인트? ①MSD, 바이오마커 3가지 접근법 ②암환자 대규모 데이터베이스→암 적응증&바이오마커 선별 ③TMB&GEP 2차원적 고려해야 ④키트루다+화학요법 높은 시너지

▲MSD의 Andrey Lobida 박사가 'Present: What's going on? Moving from indistant approaches to a patient specific approach using biomarker'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면역항암제 임상개발에서 화두인 '좋은 바이오마커'을 선정하기 위한 MSD의 전략은 뭘까. 현재 면역항암제 상용화에서 가장 큰 허들은 20~30%에 국한된 반응률이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약물에 반응할 환자를 스크리닝하는 바이오마커 연구에 초점이 맞춰지고 있다. PD-L1에 이어 최근에는 TMB(tumor mutational burden, 종양변이부담)를 바이오마커로 한 임상결과가 발표되고 있다. TMB는 PD-L1이 가지는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대안이 될 수 있을까? 면역항암제 임상개발을 위해 어떤 바이오마커를 선정하는 것이 성공확률을 높일 수 있을까? 이러한 물음에 대해 Andrey Lobida MSD 박사는 인사이트를 제시했다.

Lobida 박사는 지난 2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44회 대한암학회(KCA, Korean cancer association)'에서 'Present: What's going on? Moving from indistant approaches to a patient specific approach using biomarker'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①MSD, 바이오마커 3가지 접근법

“바이오마커에 대해 얘기할 때 먼저 종양-면역 상호작용(tumor-immune interaction)이 얼마나 복잡한가에 대해 이해해야 한다. 종양미세환경은 가장 복잡한 생물학적 현상 중 하나다. 과거 몇십년 동안은 종양을 봤고, 종양변이에 따라 분자적 표현형을 결정했다. 반면 종양미세환경에은 여러 타입의 세포가 존재하며 PD-1 등 다양한 면역인자가 발현한다."

Lobida 박사는 이같이 세미나를 시작했다. 현재까지 면역항암제에 대한 접근법은 크게 두가지로 종양 바이오마커로 종양의 항원성(antigenicity)을 대변하는 변이부담(mutation load)을 측정하거나, PD-1과 같이 종양내 T세포의 활성정도인 CTL(cytotoxic T cells)를 측정하는 GEP(Gene expression profile) 접근법이 있다. 그러나 이둘의 특성은 다르다. Lobida 박사는 "변이부담은 종양에서 체성변이를 측정하는 방법으로 약물 반응성과 높은 연관성을 보이고 있으며, 변이를 본다"며 "반면 PD-L1은 T세포를 본다는데서 다르며, 임상적으로 검증된 강력한 바이오마커"라고 설명했다....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유료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유료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