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메디튤립, 현장 언맷니즈 해결하는 전문가의 혁신처방

입력 2018-07-03 10:40 수정 2018-07-11 14:21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강민웅 충남대병원 흉부외과 교수, 절제마진 조직 보존하는 외과용 선형 스테이플러·개량형 케모포트 개발..GMP 공장 신축·글로벌 고문단 구성 등 성장 본격화

정부가 연구중심병원을 보건산업 창업 생태계 핵심으로 육성하려는 이유는 현장의 의료전문가들이 현장의 언맷니즈(Unmet Needs)를 정확히 이해해 세상을 바꾸는 혁신 아이디어를 내놓을 것이라는 기대에서다. 하지만 진료와 교육으로만 하루가 짧은 의사들이 창업과 비즈니스 영역까지 도전하는 것이 쉽지 않다보니 그 열기는 생각보다 뜨겁지 않다. 제도적 보완과 함께 창업열기를 북돋을 촉매제가 필요해 보인다.

강민웅 충남대 흉부외과 교수가 창업한 '메디튤립'을 주목할 만하다. 절제마진 조직을 보존할 수 있는 외과용 비대칭 선형 스테이플러(NALS)를 개발한 회사다. 의료현장에서 생생하게 느낀 언맷니즈를 해결하기 위한 구체적인 솔루션을 찾아내고 이후 창업으로까지 이어진 몇 안되는 사례다. 게다가 글로벌 시장의 큰 관심을 받으면서 해외 진출과 더불어 상업적 성공 스토리를 쓸 가능성이 높아졌다.

강 대표는 최근 바이오스펙테이터와의 인터뷰에서 "비대칭 선형 스테이플러(NALS), 개량형 케모포트(매립형 약물주입기) 등을 비롯해 현장의 미충족 의료수요를 반영한 혁신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완전절제 R0’를 위한 전제조건 ‘True Resection Margin’...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