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지플러스, 'CRISPR 플러스' 기술기반 항암제 도전

입력 2018-07-25 16:01 수정 2018-07-28 21:13

바이오스펙테이터 이은아 기자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최성화 대표 "식물 항체의약품, 크리스퍼항암제, 건강씨앗개발"..“올해 비임상진입, 식물공장 구축, 매출낼 것"

최근 시리즈B로 140억원 펀딩을 마무리한 지플러스생명과학이 크리스퍼기술 기반 항암제 개발에 본격 박차를 가한다. 지난해 시리즈A(42억원) 투자유치로 크리스퍼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기존 크리스퍼 기술보다 업그레이드된 ‘크리스퍼플러스(CRISPR PLUS)’ 기술개발에 전념했다면, 올해는 크리스퍼 기술을 활용한 바이오의약품 개발에 주력할 계획이다.

지플러스생명과학은 2014년 10월 서울대학교 생명과학부 최성화 교수가 창업한 회사다. 크리스퍼 기술로 교정한 식물에서 항체의약품을 생산해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려는 목표를 갖고 있다. 더 나아가 크리스퍼 도구 자체가 항암제가 되는 ‘크리스퍼 항암제’ 연구도 시작했다. 크리스퍼 항암제는 크리스퍼 기술로 암세포의 돌연변이를 제거해 암세포만 사멸시키는 개념이다.

▲최성화 지플러스생명과학 대표

최성화 대표는 서울 관악구 낙성대R&D센터에 위치한 회사 본사에서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자와 만나 “크리스퍼 기술의 핵심역량을 바탕으로 치료제의 새로운 길을 열 것이다. 식물기반 항체의약품은 동물세포를 사용하는 현재 시스템의 한계를 뛰어넘어 개인맞춤형 항체개발도 가능하다. 또한 특정 유전자를 정확히 찾아가는 크리스퍼 기술의 활용해 크리스퍼 도구 자체를 항암제로 개발해 크리스퍼기술 선도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전했다.

설립한지 3년 8개월째. 지플러스생명과학는 어디를 향해 가고 있을까? 최근 시리즈B 투자유치를 성공적으로 마친 최성화 대표를 만나 그 이야기를 들어봤다. 크리스퍼플러스 기술과 크리스퍼플러스 응용제품 개발 현황도 함께 공개했다.

◇ 크리스퍼플러스(CRISPR PLUS)..‘크리스퍼 항암제’로 탄생

지플러스생명과학은 기존 크리스퍼 기술의 성능을 향상시킨 ‘크리스퍼플러스(CRISPR PLUS)’를 개발했다. DNA를 교정하는 CRISPR-Cas9와 CRISPR-Cas12, RNA를 교정하는 CRISPR-Cas13 등 다양한 종류가 포함된다. 기존 CRISPR 기술 보다 편집 효율은 기존 20%에서 40%까지 높이고, 표적이탈효과는 감소시켰다. DNA 분해효소를 활성화시키고 스위치 기능도 탑재했다...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유료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유료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