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알테오젠, LG화학 출신 이승주 부사장 영입

입력 2018-08-07 09:20 수정 2018-08-07 11:37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바이오베터 및 바이오시밀러 개발과 해외 임상 위한 CMC 강화

알테오젠은 7일 CMC(Chemistry, Manufacturing and Control) 전문가인 LG화학 출신 이승주 부사장을 영입했다고 밝혔다. 바이오베터 및 바이오시밀러 개발과 글로벌 임상을 준비하기 위한 것이다.

이승주 부사장은 27년간 LG화학에서 단백질 의약품 및 바이오시밀러 연구를 주도했다. 그는 LG생명과학연구소의 항암면역연구센터 팀장과 바이오연구센터장을 역임하며 바이오시밀러, HA제품, 바이오의약품 플랫폼 연구개발을 총괄, 임상을 위한 cGMP, CMC 등을 연구했다.

또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바이오의약품 심사지원단 자문위원 및 오송신약개발지원센터 장비구축 자문위원으로 활동했다.

회사 측은 "이승주 개발 부사장은 엔브렐 바이오시밀러의 일본 및 국내 허가와 레미케이드 바이오시밀러의 일본 허가를 얻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글로벌 진출을 위한 CMC 등의 경험을 가진 국내 몇 안되는 전문가"라고 강조했다.

이승주 부사장은 "그동안의 경험을 최대한 살려 회사가 보유한 파이프라인의 글로벌 진출에 집중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