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시스템생물학 대사모델로 항생제 신약 후보물질 도출"

입력 2018-08-24 14:07 수정 2018-09-15 08:28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김현욱 KAIST 교수 '제1회 인공지능 기반 신약개발 심포지움'서 Omics 분석 데이터 바탕으로 항생제 후보물질 도출하는 시스템 소개

"시스템생물학 기반의 대사모델은 세포내 존재하는 모든 대사(metabolism)와 관련된 유전자와 그에 상응하는 물질에 대한 모든 정보를 아우르는 기술로 다양한 신약 개발 과정에 적용할 수 있다."

김현욱 KAIST 교수는 22일 대전 카이스트에서 열린 '제1회 인공지능 기반 신약개발 심포지움'에서 시스템 생물학을 기반으로 하는 대사 모델 플랫폼 구축과 함께 이를 이용한 항생제 신약 후보물질 연구 과정에 대해 소개했다.

시스템생물학(Systems biology)이란 특정 생물 시스템을 거시적인 관점에서 정량적으로 연구하는 학문으로 세포 뿐만 아니라 조직, 신체 등 다양한 주제를 가지고 연구할 수 있다. 김 교수는 "지금 주로 수행하는 연구는 특정 조건에서 세포들이 어떤 행동을 보일수 있을지 정확한 예측이 가능한 컴퓨터 모델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러한 연구를 위해서 바이오인포매틱스(bioinformatics), 케미인포메틱스(Cheminformatics), 대량신속처리기술(High throughput technology), 소프트웨어 개발기술(software development) 등 4개의 기술이 주로 사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