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압타머사이언스 “부작용 줄인 新기전 당뇨병 신약개발”

입력 2018-09-10 09:01 수정 2018-09-13 07:32

바이오스펙테이터 이은아 기자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인슐린수용체 agonist 압타머, AKT 경로만 선택적 활성.."당흡수 촉진 but 과도한 세포성장 일으키지 않아 부작용 위험성↓ "

압타머(Aptamer)를 이용해 인슐린 수용체의 활성을 선택적으로 조절함으로써 부작용을 줄이도록 한 당뇨병 신약 개발 접근법이 제시됐다.

류성호 압타머사이언스 CTO는 “우리가 개발한 인슐린 수용체 Agonist 압타머는 MAKP 신호전달경로는 영향을 주지 않고 AKT 경로만 활성화한다. 압타머가 인슐린과 비슷한 수준으로 혈당은 낮추면서 과도한 세포성장은 일으키지 않아 고용량 인슐린으로 인한 암, 동맥경화 같은 부작용 위험을 줄일 수 있다”고 지난 6일 열린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 R&D 워크숍’에서 이같이 말했다.

▲류성호 압타머사이언스 CTO가 6일 열린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 R&D 워크숍’ 행사에서 압타머 당뇨 신약 후보물질을 소개했다.

압타머는 3차원적 형태를 이루어 표적물질에 특이적으로 결합하는 단일가닥 올리고 핵산이다. 항체와 유사한 기능을 가져 압타머를 ‘Chemical Antibody'로 부르기도 한다. 10kDa 정도 크기인 압타머는 3차원적인 공간을 인식해 표적에 결합한다. 단백질 에피토프(epitope) 서열을 인식하는 항체와 구분되는 독특한 차별성이다. 압타머는 화학적 합성으로 생산해 재현성이 높고 물질 안정성(stablity)도 우수하다. 면역원성(immunogenictiy)도 보고된바 없다. 다만 핵산으로 이뤄진 압타머는 핵산분해효소(nuclease)로 쉽게 분해되기 때문에 화학적 변형이 필요하다.

류 CTO는 “압타머는 3차원 공간에 결합해 다양한 형태로 타깃을 조절할 수 있다. 어떤 위치에 어떻게 압타머가 붙느냐에 따라 타깃의 기능을 다르게 조절할 수 있다는 게 매력”이라며 “우리는 인슐린 수용체(Insulin receptor, IR)에 결합해서 기능을 억제하는 Antagonist 압타머, 활성을 촉진하는 agnoist 압타머, non-functional 압타머를 개발했다”고 말했다.

압타머사이언스는 Agonist 압타머를 집중 개발했다. 그는 "흥미롭게도 Agonist 압타머가 인슐린과 다른자리(Allosteric site)에 결합해 인슐린 수용체를 조절할 때 특정 신호전달경로에만 영향을 주는 선택성을 보였다”며 “인슐린과 하위신호전달 양상이 달랐는데, 특히 AKT와 특정 부위에서 AKT 인산화(pS473)를 선택적으로 조절했다. 반면 MAPK(mitogen-activated protein kinases) 신호전달경로는 영향을 주지 않았다”고 소개했다. AKT 신호전달경로만 선택적으로 조절하는 biased Agonist라는 얘기다....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유료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유료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