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크리스탈, 염증성장질환 신약후보 발굴..특허 출원

입력 2018-09-12 13:14 수정 2018-09-12 13:14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조직대사 활성화해 장내 염증억제 조직보호"

크리스탈지노믹스는 염증성장질환(Inflammatory Bowel Disease) 신약후보물질 CG-598을 발굴해 특허를 출원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출원한 특허명은 ‘7-하이드록시-4H-티에노[3,2-b]피리딘-5-온 유도체 및 그의 용도(7-HYDROXY-4H-THIENO[3,2-B]PYRIDIN-5-ONE DERIVATIVES AND METHODS OF USE OF THEREOF)’로 CG-598의 조성물 및 용도 특허이며, 특허만료 기간은 2038년 09년 11일 이다.

크리스탈 관계자는 “CG-598은 기존에 알려진 IBD의 염증 질환표적이 아닌 새로운 표적으로 크리스탈의 기반기술로 질환표적의 3차구조를 규명해 발굴한 새로운 작용기작의 신약후보"라고 설명했다.

회사측에 따르면 CG-598은 조직대사를 활성화시켜 장내 염증억제와 조직보호 기전을 통해 염증 사이토카인 수치와 조직괴사를 줄여준다. 또한 IBD 환자의 무너진 대장장벽의 복구 및 개선, 항균작용, 저산소상태 개선 등 복합적인 작용으로 치료효과를 낸다.

크리스탈 관계자는 "정식 독성시험이 남아 있으나 국소적으로 장벽에만 작용하는 약물로서 고용량의 간이독성 시험에서 특별한 독성이나 부작용이 관찰되지 않아 안전한 약물로 판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IBD는 대장관에 원인미상의 만성 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으로 악화와 호전을 반복하면서 진행하는 임상경과를 보이는 질환으로 크론병(Crohn's disease: CD)과 궤양성 대장염(Ulcerative colitis: UC)이 IBD 질환의 다양한 종류 중 가장 대표적이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지원을 받아 대구첨복재단 신약개발 지원센터와 공동연구로 시작됐고 크리스탈지노믹스가 염증성장질환 치료제의 신물질을 발굴했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