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옵디보+여보이 “흑색종 수술전 보조요법, 73% 종양축소"

입력 2018-10-15 15:16 수정 2018-10-16 07:33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초기 고형암 치료에 게임 체인저가 될까? '면역항암제 수술전 보조요법' 주목..."옵디보+여보이 흑색종서 73% 종양축소 및 45% pCR 효능 우수, But 독성 부작용 우려...LAG-3+PD-1 수술전 보조요법 임상 진행"

▲임상 프로토콜

면역관문억제제가 초기 고형암 치료에 게임 체인저가 될 수 있을까? 면역관문억제제의 다른 치료 전략으로 '수술 전 보조요법(neoadjuvant)'이 주목을 끌고있다. MD앤더슨 암센터 연구팀은 고위험의 절제가능한 3~4기 흑색종(high-risk resectable melanoma)에서 니볼루맙(옵디보)과 이필리머맙(여보이) 병용투여가 수술 전 보조요법으로 우수한 항암 효능을 보이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약물 부작용 우려가 있었다.

제니퍼 워고(Jennifer A. Wargo) 엠디엔더슨 암센터 박사 연구팀은 네이처 메디슨에 임상 2상 결과를 지난 8일 발표했다(NCT02519322).

빅파마는 면역관문억제제를 진행성/전이암(advanced/metastic cancer) 치료제나 수술 후 보조요법(adjuvant)으로 개발했다. 현재 면역관문억제제는 1~4차 치료제, 수술 후 보조요법 및 유지요법 치료제다. 아직 수술 전 보조요법으로 승인받은 면역관문억제제는 없다.

수술 전 보조요법은 흑색종과 같이 고위험 절제가능한 암종에서 투여한다. 원래 외과 수술 이전 절제하려는 종양 크기를 줄이는 용도로 화학요법, 방사선요법을 쓴다. 그러나 수술 후 종양 미세전이로 환자가 다시 재발하는 문제가 있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