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식약처,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종 판별 기술 개발

입력 2018-10-26 11:08 수정 2018-10-26 11:15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NGS 장비 이용한 첨단유전체 분석기술 활용..9개 제품으로 검증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Next generation sequencing, NGS) 장비를 통해 확보된 미생물 염기서열 정보와 식품에 존재하는 유산균을 비교, 분석해 정확한 유산균종을 판별하는 '메타게놈 분석 프로그램'을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메타게놈 분석 프로그램은 대용량 유전체 염기서열 정보 입력만으로 유산균의 종과 유산균종 간 비율을 쉽게 판독할 수 있도록 고안됐다. 특히 식품에 있는 각각의 유산균종 확인에 한계가 있었던 기존 분석 프로그램과 비교해 정확성과 사용자 편의성이 개선됐다.

식약처는 유산균 13종 분석 결과, 기존에 비해 식약처 메타게놈 분석 프로그램이 유산균종을 정확하게 판별함을 확인했다. 또한 실제 프로바이오틱스 제품 9건에 대한 분석 결과, 제품에 표시된 유산균종을 정확하게 판별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메타게놈 분석 프로그램'이 정부, 업계, 학계 등에서 유산균 함유 식품표시사항 관리 및 품질관리 업무에 유용하게 활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