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LG화학, 美 CUE바이오파마와 면역항암제 개발계약

입력 2018-11-12 11:25 수정 2018-11-12 11:28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4억弗 규모 마일스톤 지급계약 체결..면역항암제 3개 과제 도입 및 아시아지역 판권 독점 확보..T세포를 체내에서 직접 조절하는 혁신기술 활용

LG화학이 미국 바이오텍과 손잡과 면역항암제 개발에 나선다.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해 신약개발을 강화하려는 LG화학이 T세포를 체내에서 직접 조절하는 기술을 가진 이 회사의 플랫폼기술을 선택했다.

LG화학은 12일 미국 보스턴 소재 ‘큐 바이오파마(CUE Biopharma)’의 전임상 및 후보물질발굴 단계의 면역항암제 신약 과제 3개를 공동개발 한다고 밝혔다. LG화학은 지분투자, 계약금, 개발 및 상업화 성취도에 따른 단계별 마일스톤 등 최대 약 4억달러(4500억 규모)를 큐 바이오파마에 지급하며 상업화 이후에는 아시아지역 매출에 따른 단계별 로열티도 지급하기로 했다.

큐 바이오파마는 면역치료 분야 신약 개발을 위한 플랫폼 기술을 바탕으로 암, 자가면역 및 만성감염질환 치료제 개발에 연구 역량을 집중하는 미국 나스닥 상장회사이다. 이번 파트너십에 따라 양사는 아시아권(LG화학)과 비 아시아권(큐 바이오파마)으로 지역을 나눠 공동개발 및 상업화를 진행하고 LG화학은 아시아지역 권리를 독점으로 확보한다.

LG화학은 또한 이번 계약 후 2년 내 전세계 상업화 권리를 바탕으로한 파트너사의 신약 과제 1개를 추가로 도입할 수 있는 옵션(약 5억달러 규모) 권한도 확보했다.

LG화학 관계자는 "이번 파트너십은 큐 바이오파마의 혁신기술과 LG화학의 신약개발 역량이 합쳐지면 글로벌 항암 시장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판단에서 전략적으로 이뤄졌다"고 소개했다.

큐 바이오파마의 플랫폼 기술 'Immuno-STAT'는 선택적으로 T세포를 체내에서 직접 조절할 수 있는 기술로 환자의 T세포를 체외로 추출해 활성화 시킨 후 체내에 재주입하는 기존 T세포 치료법과는 차별성을 가지고 있다.

플랫폼 기술은 2가지 구성요소를 통해 T세포를 선택적으로 조절하고 활성화 시킨다. 첫번째 요소는 ▲펩타이드-MHC복합체(peptide-MHC)로 이는 T세포 수용체가 특정 암세포 항원을 인식할 수 있게 해 T세포가 공격할 대상(암세포)을 선택적으로 설정할 수 있다.

두번째 요소는 ▲보조자극 전달분자(co-stimulatory signaling molecule)로 이는 공격할 대상(암세포)이 정해진 T세포의 활성을 선택적으로 조절할 수 있게 한다. 이 2가지 구성요소를 통해 많은 수의 T세포가 암세포에 반응하도록 견인하고 표적화된 T세포의 활성도 조절할 수 있다. 이러한 정밀하게 구조화된 의약품 투여를 통해 약리적 효과를 보다 정확하게 조절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LG화학은 바이오의약품·합성신약 ·백신 등 폭넓은 의약품 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제조공정·품질관리(CMC) 연구를 주도적으로 진행하고 이에 대한 성과(임상시료 개발, 상업화 생산 등) 수준에 따라 파트너사로부터 로열티를 지급 받게 된다.

손지웅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큐 바이오파마의 혁신적인 선택적 T세포 조절 기술과 LG화학의 바이오의약품 개발 및 생산 역량이 합쳐진 전략적 파트너십으로 암환자들을 위한 혁신적인 치료제 개발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댄 파세리(Dan Passeri) 큐 바이오파마 대표 겸 CEO는 "LG화학의 글로벌 수준의 바이오 분야 임상개발 역량은 큐 바이오파마가 글로벌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큰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화학은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해 신약개발 연구를 강화하고 있다. LG화학은 지난 8월에도 신약개발 분야 플랫폼 기술을 확보한 중국 ‘히트젠(HitGen)’과 공동연구 계약을 체결했다. 관심 타깃 질환에 대한 후보 물질 발굴을 위해 히트젠의 독자적인 플랫폼 기술인 ‘DNA 암호화 라이브러리(DNA-Encoded chemical Libraries Technology, DELs)’를 활용할 계획이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