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삼성바이오로직스-생고뱅, 싱글유즈 공급계약 체결

입력 2018-12-05 09:35 수정 2018-12-05 10:51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프랑스 기업 생고뱅과 전략적 협력 확대, 싱글유즈 원부자재 공급계약 체결해 국내 조달 기간 4개월→1개월 단축..."국내 CDMO 고객사에게 빠르고, 경쟁력 있는 가격 제품 공급"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사장, 생고뱅 로홍기욤 CEO of High Performance Materials

삼성바이오로직스가 프랑스 소재 글로벌 회사인 생고뱅(Saint-Gobain)과 지난 4일 송도 삼성바이오로직스 본사에서 싱글유즈(Single-Use) 원부자재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싱글유즈 원부자재는 바이오의약품 생산 및 개발에 사용되는 1회성 플라스틱 부품 등을 의미한다. 이번 계약에 따라 생고뱅은 삼성바이오로직스에 튜빙, 필터, 호스 등 바이오의약품 싱글유즈 원부자재를 최대 160여종까지 확대 공급하게 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소량 생산하는 제품들은 싱글유즈 원부자재를 사용해 생산하다. 그 동안 원부자재를 해외 공장에서 공급받았으며, 수입∙통관 절차를 거쳐 시간이 오래 걸렸다. 이번 계약으로 싱글 유즈 원부자재의 국내 공급이 가능해져 조달 기간을 기존 4개월에서 1개월로 단축하게 됐다.

생고뱅은 매출 408억유로(약 51조 4373억원), 임직원 179,000명인 프랑스의 대표 기업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올해 4월 전략적 파트너십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생고뱅은 지난 9월 인천경제청과 송도에 연면적 1만 3천m2 규모의 하이테크 바이오프로세스 제품 제조시설 건립을 위한 토지매매계약을 체결했으며 2020년 공장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이번 양사 공급계약을 통해 CDMO 고객사에게 보다 빠르고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제품을 공급할 수 있게 됨으로써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수주 경쟁력이 한층 높아질 것”이라며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세계 최고의 CDMO 회사로서 국내 바이오 산업의 발전을 위해 앞으로도 끊임없이 송도 바이오클러스터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로홍 기욤(Laurent Guillot) 생고뱅 HIGH-PERFORMANCE SOLUTIONS 부문 대표는 “생고뱅은 삼성바이오로직스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고객 중심의 개발 및 공급 역량을 강화해 한국 바이오의약품 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며 “이번 공급계약체결로 한국 바이오클러스터 생태계 구축에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셀트리온이 위치한 인천 송도는 지난 10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3공장이 시생산에 돌입하며 총 56만리터 생산 규모를 갖췄다. 단일 도시로 미국 샌프란시스코(44만리터), 싱가포르 (27만리터)를 제치고 세계 1위의 생산 능력을 갖췄다.

▲생고뱅 송도 생산 공장 기공식에서 (왼쪽에서4번째)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사장, (왼쪽에서5번째)생고뱅 로홍기욤 CEO of High Performance Materials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