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시리즈A~코스닥까지" 2018 바이오투자 2조 넘다

입력 2019-01-21 09:24 수정 2019-01-22 06:33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2018년 국내 바이오기업 109곳 2조753억 투자유치..초기단계 기업부터 VC서 개인까지 투자열풍

국내 바이오기업에 대한 투자가 작년 한해 2조원을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바이오기업의 연구개발(R&D) 회계 이슈, 코스닥 시장 부진 등의 여러 악재에도 불구하고 바이오기업에 대한 투자는 사상최대치를 기록했다. 창투사(VC)부터 제약사까지 다양한 투자자가 초기단계 기업부터 코스닥 상장사까지 적극적인 투자에 나섰다.

21일 바이오스펙테이터가 2018년 국내 바이오기업(의약품, 진단분야) 투자 유치 현황을 조사한 결과, 109곳의 기업이 2조753억원의 투자를 유치하는데 성공했다.

바이오투자액 2조원은 지금까지 공식적으로 언급된 적이 없는 규모다. 사상최대 기록을 경신하고 있는 벤처캐피탈협회의 바이오/의료분야 투자액(2018년 11월까지 7572억원)을 이미 뛰어넘었다.

올해 활발했던 바이오기업의 코스닥 상장 공모, 벤처캐피탈·신기술금융사·증권사 등의 비공개 바이오투자, 코스닥·코스피 상장사의 바이오기업 M&A 등까지 포함하면 전체 규모는 2조원을 크게 웃돌 것으로 예측된다.

◇시리즈A부터 코스닥까지 109곳 2조753억원 유치...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