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새해도 바이오투자 열기 여전..1월, 11곳 860억 유치

입력 2019-02-01 08:42 수정 2019-02-01 11:12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월간 바이오투자 동향]큐로셀 150억, 엠비디·IGMT 100억 규모 펀딩 성공..에스엔바이오사이언스, OCI서 전략적 투자 유치

2019년 새해 첫달부터 국내 바이오텍들이 투자유치 소식을 알렸다. 특히 시리즈A, B 초기단계의 바이오텍들이 대거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1일 바이오스펙테이터가 1월 바이오기업 투자 유치현황을 집계한 결과 바이오기업 11곳이 86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지난해 불었던 바이오투자 열풍이 새해까지 이어졌고 비상장 유망기업에 대한 관심도 여전했다.

국내 첫 CAR-T 치료제 개발 회사인 큐로셀은 이달 150억원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 인터베스트, 미래에셋캐피탈이 후속 투자를 했고, 타임폴리오자산운용, 스틱벤처스가 새롭게 참여했다. 이 회사는 2020년 차세대 CD19 CAR-T의 임상1상에 진입할 예정이다.

삼성전기 출신의 공학자들이 독자적인 ‘3차원 세포배양기술'을 개발한 엠비디는 100억원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 기존 투자기관인 네오플럭스, 미래에셋벤처투자와 함께 지앤텍벤처투자, 이앤벤처파트너스, BSK인베스트먼트, 대덕벤처파트너스, 보광창업투자, 패스파인더에이치가 참여했다.

초음파 기반의 약물전달플랫폼을 가진 IMGT도 97억7000만원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 한국투자파트너스, K2인베스트먼트, 기업은행, 산은캐피탈이 참여했다. IMGT는 17억7000만원의 엔젤투자도 유치했는데 상당수가 의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