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애브비도 BCMA 경쟁대열 뛰어들어..'이중항체 인수'

입력 2019-02-12 15:35 수정 2019-02-13 16:21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테니오바이오 CD3xBCMA 이중항체 'TNB-383B' 계약금 9000만달러에 옵션 권리 인수..."사이토카인 부작용 우려↓반감기↑ 이중항체 디자인이 차별성"

애브비가 CD3xBCMA 이중항체에 대한 옵션을 사들이면서 다발성 골수종(Multiple myeloma, MM) 치료제 분야에서 가장 핫한 BCMA(B-cell maturation antigen) 약물 개발 경쟁에 뛰어들었다. 이 후보물질은 올해 상반기에 임상을 들어갈 예정이다.

애브비는 테니오바이오(Teneobio)에 CD3xBCMA 'TNB-383B'를 인수하는 조건으로 계약금 9000만달러(약 1013억원)를 현금지급했다고 지난 11일 밝혔다. 테니오바이오가 임상 1상까지 개발한 다음 애브비가 TNB-383B의 글로벌 개발 및 상업화에 대한 옵션권리를 행사하는 내용이다.

모히트 트라이카(Mohit Trikha) 애브비 종양학 책임자는 "암 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새로운 치료 타깃을 발굴하는 것이 중요하다. 다발성 골수종은 가장 흔한 혈악암 가운데 하나로 치료제가 절실하다"며 "테니오바이오의 새로운 T세포 이중항체 접근법은 다발성 골수종 환자에게 새로운 옵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발성 골수종 환자의 혈액을 돌아다니는 악성 형질세포(plasma cell)는 BCMA를 과발현하고 있다. BCMA는 골수종세포의 생존∙증식에 중요한 인자로 임상적으로 검증된 다발성골수종 치료 타깃이다. 이때 이중항체로 BCMA와 T세포 수용체에 결합하는 CD3를 동시에 겨냥할 경우 골수종세포가 있는 곳으로 T세포를 끌어들여 사멸시키는 작용을 한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