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파멥신, 암혈관생물학 권위자 David Cheresh박사 SAB 영입

입력 2019-03-07 15:18 수정 2019-03-07 15:36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신생혈관억제제인 'TTAC-0001(타니비루맵)'과 키트루다 병용요법 등 향후 포토폴리오 전략 자문 위해 영입

▲데이비드 체레시(David Cheresh) 박사

파멥신은 암혈관생물학 분야의 권위자인 데이비드 체레시(David Cheresh) 박사를 과학자문위원회(Scientific Advisory Board, SAB) 위원으로 영입했다고 7일 밝혔다. 파멥신은 신약 임상개발에 풍부한 경험을 보유한 과학자문위원회(SAB)로부터 임상개발 전략 및 후속 포트폴리오 확장에 대한 자문을 받고있다.

이번에 SAB으로 영입한 David Cheresh 박사는 암신생혈관 연구 등 암혈관생물학 분야에서 세계적 권위자다. 데이비드 체레시 박사의 연구결과는 2015년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신경아세포종(neuroblastoma) 치료제로 승인한 '유니턱신(Unituxin)'과 다양한 암종에서 임상2상을 진행하고 있는 '비탁신(Vitaxin)' 등의 암 치료제 개발로 이어졌다. 비탁신은 혈관 인테그린(vascular integrin)인 ανβ3를 표적하는 약물로 우수한 항신생혈관형성 억제 기능을 보였다.

유진산 대표는 “암신생혈관분야의 세계적 석학의 참여로 파멥신의 파이프라인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키트루다(Keytruda) 병용요법에서 TTAC-0001(타니비루맵)을 포함한 제품 포트폴리오의 확장 기회를 평가하는데 있어서 데이비드 체레시 박사의 자문을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데이비드 체레시 박사는 “대안이 없는 암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법을 제공하기 위해 파멥신의 경영진 및 이사진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