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CRISPR로 치료·진단까지..유전자교정 시대온다"

입력 2019-04-22 09:29 수정 2019-10-28 10:15

바이오스펙테이터 조정민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배상수 한양대 교수, 바이오코리아 강연.."유전자교정 시대 받아들일 논의 필요"

“크리스퍼(CRISPR) 유전자 가위는 출현 5년만에 놀라운 발전을 이뤘다. 크리스퍼는 이제 인비보(in-vivo) 형태의 유전자 치료 뿐 아니라 진단에도 활용 가능하다. DNA를 직접 편집, 교정 가능한 시대가 곧 도래할 것이다."

배상수 한양대 교수(화학과)는 지난 1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바이오코리아 2019’ 유전자 교정 세션에 참여해 이같이 말했다. 유전자 교정 시대는 필연이며 이를 위한 준비가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배 교수는 이날 유전자 편집기술 중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를 소개하고 그를 활용한 치료 및 진단에 대해 소개했다.

분자생물학의 기본 개념 중 하나인 ‘중심원리(central dogma)’는 생명체의 유전정보가 어떻게 이용되는지 그 흐름을 설명하는 것이다. 세포가 가진 DNA는 전사돼 RNA가 되고 단백질은 RNA를 번역한 내용을 토대로 합성하는 과정이 반복된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