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셀트리온 "2030년, 바이오시밀러 20개-신약 10개 개발"

입력 2019-05-16 15:02 수정 2019-05-16 15:32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서정진 회장 '비전 2030' 발표..영업이익 40%씩(30조)-해외투자 유치(10조)로 집중 투자.."화이자와 경쟁하겠다"

셀트리온이 오는 2030년까지 의약품 연구개발(R&D)과 U-헬스케어 사업 진출을 위해 40조원을 투자한다. 이를 통해 바이오시밀러 20개와 신약 10개를 개발하고 원격진료와 같은 U-헬스케어 산업도 본격화한다. 서정진 회장은 "2000년 6명이서 시작한 셀트리온이 남은기간 매출 55조, 이익 16조원의 화이자에 도전하려 한다고 선언했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16일 인천광역시청에서 2030년까지 셀트리온그룹의 성장 로드맵을 담은 중장기 사업 계획인 '셀트리온 비전 2030'을 공개했다.

서정진 회장은 "매년 영업이익의 40%를 재투자하고 있는데, 2030년까지 예상되는 재투자금은 30조원 정도로 R&D와 시설 확충에 사용할 계획이다"면서 "다국적 회사로부터 10조원을 조달해 U-헬스케어 사업에 추가 투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 회장은 중장기 사업 계획으로 ▲인천 송도를 거점으로 25조원을 투자하는 바이오의약품 사업 ▲충북 오창을 중심으로 5조원을 투자키로 한 케미컬의약품 사업 ▲10조원을 투자해 글로벌 헬스케어와 기타 산업의 융복합 가치를 창출하는 U-헬스케어 플랫폼 사업 등 크게 세 분야의 사업을 이끌어 가겠다고 밝혔다.

먼저 인천 송도에 거점을 둔 바이오의약품 사업에는 향후 총 25조원의 금액을 투자해 성장기반을 구축한다. 면역항암제를 포함한 2세대 바이오시밀러 20개 이상을 개발하고 신규 치료 기전을 도입한 신약을 10개 확보하는데 16조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또, 연간 바이오의약품 원료의약품 1500배치(100만 리터)를 생산할 수 있는 설비를 확충하고, 연간 1억 바이알을 생산할 수 있는 완제의약품 생산 환경을 구축하는 등 세계 1위 규모의 생산능력을 확보하는데 5조원을 투자한다. 여기에 글로벌 유통망 확충 및 스타트업 지원에도 4조원을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글로벌 유통망 구축과 관련해, 2019년까지 유럽, 2020년까지 아시아 남미 등 기타지역, 그리고 2021년까지 세계 최대 제약 시장인 미국 캐나다에 직판 체계를 확립하겠다는 계획이다. 케미컬의약품 사업은 충북 오창에 위치한 셀트리온제약을 주축으로 펼칠 계획이다. 총 5조원이 투입될 케미컬의약품 사업 부분에서는 의약품 수명 주기를 고려해 약 50여개 파이프라인을 운영하고, 라이선스 인 및 자체 개발을 통해 신약 제품도 개발한다. 이 같은 연구개발에 4조원을 투자하며, 생산설비도 연간 100억정 규모로 확충하면서 별도로 1조원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총 10조원이 투자될 U-헬스케어 사업에 대해서도 구체적인 청사진을 밝혔다. 헬스케어 사업 전반에 활용 가능한 플랫폼 개발 및 의료데이터·인공지능에 집중 투자하겠다는 것이다. 서 회장은 "이미 유럽 국가와 빅데이터와 관련해 구체적인 논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다국적 투자회사로부터 10조원을 유치해 투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셀트리온은 의료 빅데이터 수집 및 활용 사업에 약 4조원을 투입해 환자-진료-처방-유통의 과정을 4차 산업과 연계하는 바이오 e-커머스 플랫폼 사업을 진행하고, 맞춤형 진료 및 정밀 진료에 필요한 의료 데이터 수집을 위한 진단기기의 개발 생산에도 약 6조원을 투자하며, 직판 네트워크와 연계 가능한 신사업 플랫폼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서 회장은 이러한 비전 실현을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선언했다. 구체적으로 화이자를 경쟁상대로 지목했다. 그는 "화이자의 지난해 매출이 55조원, 영업익 16조원 정도로 세계 1500조원 제약시장서 1위다"며 "우리가 시판하는 제품 하나당 1조원 이상 팔리면 2030년이면 화이자 수준에 육박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서 회장은 아울러 "앞으로 R&D 2000명정도를 더 고용하고, 생산규모가 현재 20만리터에서 100만리터로 늘어나면 8000명을 더 고용할 수 있을 것이다"며 "앞으로 셀트리온과 삼성이 위치한 인천내 바이오밸리가 만들어지면 고용효과와 그 유발효과까지 10만명 고용창출 효과가 예상돼 그 목표로 이 산업을 활성화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서정진 회장은 마지막으로 “셀트리온그룹은 국내 바이오∙제약 산업을 리딩하는 기업으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며, 국가의 헬스케어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사업을 중점적으로 진행할 것”이라며 “전 세계 인류의 의료 접근성을 향상시키고 환자의 삶의 질을 더욱 풍요롭게 하는 기업을 만들어간다는 창업 정신과 기업 철학을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