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미리보는 ASCO②]암젠·릴리·다이이찌산쿄 임상개발 전략

입력 2019-05-22 09:19 수정 2019-10-28 10:15

바이오스펙테이터 조정민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암젠, KRAS 표적 AMG 510 1상서 가능성 확인..릴리, 사이람자·타세바 병용 3상 결과 공개..ADC 강자 다이이찌산쿄, TROP 타깃 ‘First-in-human’ 임상 개발

암젠(Amgen)이 오는 31일 미국 시카고에서 개막하는 미국임상종양학회(ASCO)에서 난공불락 KRAS 변이를 표적하는 ‘AMG 510’ 1상 데이터를 처음으로 공개한다. 올해 초 80억달러의 거액을 들여 록소 온콜로지를 인수하고 항암제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있는 일라이 릴리는 사이람자(ramucirumab)의 최근 간세포암 적응증 추가 획득 기반이 된 REACH, REACH-2 임상3상 데이터와 함께 EGFR 변이 비소세포폐암 적응증의 임상3상 ‘RELAY’ 데이터를 내놓는다. ADC(Antibody-Drug Conjugate) 분야의 강자인 다이이찌산쿄는 TROP2를 타깃하는 ADC ‘DS-1602’의 인간적용 임상(first-in-human trial) 결과를 발표한다.

바이오스펙테이터는 ASCO 개막을 앞두고 암젠과 일라이 릴리, 다이이찌산쿄의 초록을 살펴봤다.

◇암젠 AMG 510, 진행성 KRAS G12C 변이 고형암에서 단독요법 치료 가능성 확인

암젠이 이번 2019 ASCO에서 발표하는 수 건의 초록 중에서도 단연 관심이 쏠리는 것은 KRAS 변이를 타깃으로 하는 저분자화합물 후보물질 ‘AMG 510’의 임상1상 결과다. 종양 발생의 주요 원인 중 하나인 KRAS는 지난 30여년간 수많은 약물에게 실패를 안겨준 난공불락의 타깃이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