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메디프론, 각자 대표이사에 노기선 사장 선임

입력 2019-07-02 14:07 수정 2019-07-02 14:11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진단키트 사업 확장, 개방형 혁신 R&D 강화”

메디프론은 2일 오전 이사회를 열고 각자 대표이사에 노기선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 임명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메디프론은 김영호 단독대표이사 체제에서 김영호, 노기선 각자 대표체제로 바뀐다.

회사측은 “향후 전개될 진단키트 사업의 확장과 개방형 혁신(open innovation)을 통한 R&D 역량 강화에 효율적인 대응이 필요함에 따라 각자 대표이사 체제를 도입하게 됐다”고 선임 배경을 설명했다.

신임 노기선 대표이사는 연세대학교 행정학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메리츠증권과 이베스트증권에서 IB 전문가로 27년간 활동했으며 2017년 1월 메디프론에 운영총괄 부사장으로 합류했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