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디시젠 “NGS로 RNA 발현 분석..新유방암 예후진단”

입력 2019-08-20 13:22 수정 2019-08-23 12:01

바이오스펙테이터 조정민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179개 유전자 RNA 발현량 독창적 분석 알고리즘 적용한 ‘OncoFree’ 개발… “50세 이하 아시안 환자들 특성 반영해 높은 정확도로 위험 예측”… 싱가포르·헝가리 기점 동남아시아 및 유럽 시장 진출 모색

▲디시젠의 공동창업자이자 연구총괄을 맡고 있는 한원식 서울대 교수.

정밀의료가 본격적으로 대두된 이후 환자들에게 불필요한 항암 치료를 제공하지 않기 위해 다양한 진단 검사법이 개발, 주목받고 있다. 그 중 가장 많이 알려진 것은 미국 지노믹헬스가 개발한 ‘온코타입 DX(Oncotype DX)’다. 유방암, 대장암 환자 등을 대상으로 유전자 검사를 진행해 예후를 예측하는 제품이다.

2017년 문을 연 디시젠(DCGen)은 지노믹헬스와 온코타입 DX에 도전장을 냈다. 디시젠은 한원식 서울대 암병원 유방센터장과 신희철 분당서울대병원 외과 교수, 이한별 서울대병원 외과 교수 등이 공동으로 창업했으며 NGS 기반의 유전체 분석을 통해 유방암 예후 예측 진단제품등을 개발하고 있다.

공동설립자이자 연구총괄을 담당하는 한원식 교수는 바이오스펙테이터와의 만남에서 “의료현장에서 이미 사용되고 있는 유방암 예후 예측진단 제품이 ‘온코타입 DX’를 비롯해 몇 개 존재하지만 환자의 가격 부담과 아시아인 특성 반영이 미흡한 점 등이 문제로 남아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 좀 더 환자들에게 정확한 검사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디시젠을 창업하게 됐다”고 말했다.

디시젠은 PCR(중합효소연쇄반응)기법을 이용하는 기존의 진단제품들과 달리 NGS(Next generation sequencing)를 기반으로 하는 다중 유전자 검사 ‘온코프리(OncoFREE®)’를 개발했다. 한 교수는 “온코프리는 179개의 유전자에 대한 RNA 발현량을 분석하고 이를 독자적으로 개발한 알고리즘을 통해 분석해 원격전이 위험도를 점수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