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국내 제약사, 상반기 바이오기업 투자 현황은?

입력 2019-08-19 09:35 수정 2019-08-19 09:35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유한양행, 이뮨온시아 등 3곳 투자..대웅제약·한독·녹십자홀딩스 美 기업에 투자

국내 제약사들이 올해 상반기 국내외 바이오기업에 대한 투자를 이어나갔다. 바이오기업에 대한 재무적, 전략적 투자를 비롯해 조인트벤처 설립, 미국 현지법인 설립 등 투자형태도 다양해졌다.

19일 바이오스펙테이터가 국내 제약사들의 반기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다수의 기술이전으로 오픈이노베이션 효과를 톡톡히 본 유한양행을 비롯해 동아에스티, 대웅제약, 녹십자 등 주요 제약사들이 바이오기업 투자에 뛰어들었다.

유한양행은 파라투스에스피사모투자에 150억원을 투자해 미국 소렌토와 세운 면역항암제 개발 조인트벤처 이뮨온시아에 우회투자했다. 파라투스는 지난 2월말 이뮨온시아에 유한양행을 비롯한 다수의 투자자와 함께 435억원을 투자했다.

유한양행은 이와 함께 신생 아임뉴런바이오사이언스의 시드투자에 60억원을, 기업공개를 예고한 인공지능 신약개발기업 신테카바이오에 40억원을 투자했다.

동아에스티는 동양네트웍스의 바이오 전문 자회사인 티와이바이오와 조인트벤처인 티와이레드를 설립하면서 40억원을 투자했다. 티와이레드는 동아에스티의 DPP4-억제제 에보글립틴(제품명 슈가논)의 적응증을 대동맥심장판막석회화증을 확장하는 연구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다.

대웅제약은 미국 줄기세포치료제 개발기업인 임플라케이트(Immplacate)에 100만달러(약 11억원)을 투자했다. 임플라케이트는 중간엽줄기세포의 면역억제 능력을 향상시키는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대웅제약은 이번 투자로 현재 보유한 줄기세포치료제 파이프라인을 강화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부광약품은 덴탈플랫폼출자조합제1호에 20억원을 투자하는 방식으로 국내 디지털 덴탈 컨텐츠 O2O(Online to Offline) 기업인 메디파트너에서 투자했고 일동제약은 코슈메디컬 기업인 이니바이오에 40억원을 투자했다.

▲국내 제약사의 상반기 바이오투자 현황. 바이오스펙테이터 재구성.

한독은 제넥신과 함께 대사성 희귀질환치료제를 개발하는 미국 레졸루트(Rezolute)에 투자해 최대주주 자리를 확보했다. 양측이 각각 140억원씩을 투자했다. 한독은 이와 함께 이중항체 신약개발기업인 미국의 트리거 테라퓨틱스(TRIGR Therapeutics)에도 57억원(500만달러)을 투자했다.

대원제약은 현재 코스닥 상장예비심사를 밟고 있는 티움바이오에 30억원을 투자했다. 대원제약은 티움바이오와 차세대 자궁내막증 및 자궁근종 신약 후보물질 TU2670의 기술 라이센스 이전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녹십자홀딩스와 녹십자랩셀은 미국에 아티바 바이오테라퓨틱스(Artiva Biotherapeutics)를 설립했다. 아티바는 녹십자랩셀의 NK세포치료제의 글로벌 진출을 위한 현지 기지로 기술이전을 통해 세포치료제 개발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